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1625 0972020080761961625 06 0601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1190000 1596778587000 popular

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중 인종차별주의자 없어" [전문]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다니엘 린데만 / 사진=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비정상회담' 출연자 중 인종차별주의자는 없다고 밝혔다.

다니엘은 7일 자신의 SNS에 "예쁘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JTBC '비정상회담' 출연 당시 엽기적인 표정을 하고 있는 다니엘의 캡처 사진이 담겨있었다.

이는 샘 오취리의 '인종 차별' 논란과 함께 주목받았다.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사진을 두고 얼굴을 까맣게 칠한 것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샘 오취리가 과거 '비정상회담'에서 손으로 눈을 찢는 행동을 한 것이 재조명되며 오히려 동양인을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역풍'이 불었다. 이러한 상황 속 다니엘이 샘 오취리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비정상회담' 방송분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샘 오취리를 옹호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되자 다니엘은 곧바로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어 다니엘은 댓글을 통해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설명해 드린다"며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다.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 형의 개코원숭이 따라 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 캡처 사진이다. 굳이 누구를 비하했다면 저를 비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다.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다니엘은 "이제는 정말 귀찮아서 마지막으로 말한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다.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 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냐"며 "와서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평상시 우리의 활동을 지켜보지도 않으면서 갑자기 와서 욕하시는 분들. 이제는 좀 좋게 좋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다니엘 린데만 SNS 글 전문.

여러분 주목~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립니다.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 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어요. 웃자고 한 거죠? '풍자'.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캡쳐 사진입니다. 굳이 누구를 비하했다면 저를 비하한 거죠? 그것도 역시 '풍자'.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고요.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랍니다. 속이 풀리시고 "우와 나 비공개 계정으로 들어가서 욕하는 참 멋지고 강한 사람이군아"라고 생각하시면.

이제는 정말 귀찮아서 마지막으로 말합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어요.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어요?

와서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평상시 우리의 활동을 지켜보지도 않으면서 갑자기 와서 욕하시는 분들. 이제는 좀 좋게 좋게 지냅시다 제발. 아이구 저 이만 다시 대본공부 하러 갈게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