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1612 1112020080761961612 01 0106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2009000 1596773348000

'美기술이전 거부했지만 스스로 해냈다'···토종 AESA 레이더 4년만에 시제품 출고

글자크기

‘해외 기술 이전 없이 힘들다’ 우려 딛고 개발 성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기술로 개발된 능동전자주사식위상배열(AESA) 레이더의 첫 시제품이 7일 출고됐다. 해외로부터 기술이전 없이 국내 개발은 불가능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도 개발에 착수한지 4년 만에 거둔 성과다.

방위사업청은 7일 오전 경기 용인시 한화시스템 용인종합연구소에서 한국형 전투기 핵심장비인 AESA 레이더 시제품 출고식을 개최했다. AESA 레이더 시제품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내년 상반기에 출고할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 1호기에 탑재돼 지상·비행시험 등을 거치게 된다. 국산 AESA 레이더를 탑재한 한국형 전투기는 2026년에 개발이 완료된다.

‘전투기의 눈’으로 불리는 AESA 레이더는 공중전에서 적기를 먼저 식별하고 지상의 타격 목표물을 찾아내는데 필수적인 장비다. 약 1,000개의 송수신 장치를 독립적으로 작동시켜 여러 개의 목표물을 동시에 탐지 추적할 수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ESA 레이더의 국내 개발 과정은 험난했다. 미국이 2015년 기술을 이전해달라는 한국 정부의 요청을 거절하자, 정부는 이듬해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개발을 시작했다. ADD는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의 지상시험 및 점검을 통해 ‘입증 시제’(기술 검증 모델)의 기술 성숙도를 확인했다. AESA 레이더 하드웨어의 국내 개발능력이 확인된 것이다.

ADD는 ‘입증 시제’를 이스라엘 방산업체 엘타사로 보내 송·수신 장치와 결합하고 지상시험 및 비행시험을 진행, 한국형 전투기 기체 앞부분에 실제로 장착하는 ‘탑재 시제’ 개발에도 성공했다.

남세규 ADD 소장은 “첫 시제품 출고라는 큰 성과를 거둬 기쁘다”며 “이제 자신감을 작고 우리가 개발한 레이더가 전투기용 레이더로 손색이 없는 수준까지 완성도를 높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