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1602 0102020080761961602 03 03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1732000 1596786981000

오리온 사상 최대 실적…해외 법인 성장세 주목

글자크기
서울신문

오리온 제품들 - 오리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리온은 올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조 549억원, 영업이익 1832억원을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액은 12.6%, 영업이익은 43.5% 성장한 것이다. 2분기 기준으로도 매출액 5151억원, 영업이익 862억원을 기록하며 2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에 따르면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법인이 두 자릿수 이상 눈에 띄게 성장한 것이 주된 원인이다. 중국 법인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5.1%, 영업이익이 54.1% 성장했다. 스낵과 젤리 등이 고성장을 했고, 김스낵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한다. 하반기에는 닥터유 단백질바, 닥터유 에너지바 등을 통해 중국 뉴트리션바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중국의 뉴트리션바 시장은 약 84억 위안(약 1조 4000억원) 규모다.

베트남 법인도 상반기 매출 22%, 영업이익이 106.5%나 성장했다. 쌀과자와 양산빵 등의 고속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출시한 쌀과자 ‘안’(An, 安)은 상반기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으며 양산빵 ‘쎄봉’(C‘est Bon)도 아침 대용식으로 인기를 끌며 월 매출 10억원을 넘겼다. 러시아법인은 초코파이, 비스킷 제품군이 고르게 성장해 올해 상반기 매출 26.5%, 영업이익 105.4% 성장했다. 한국 법인에서는 상반기 매출 5.4%, 영업이익 19.6% 성장세를 보였다.

오리온 관계자는 “상반기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을 펼친 결과 특히 해외법인이 영업이익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하반기에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신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물론 음료, 간편대용식 등 신성장동력인 신규사업의 추진을 가속화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제2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