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1065 1082020080761961065 06 0601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9670000 1596769671000 popular

독일 다니엘 "샘 오취리 논란 몰랐다…풍자 사진일 뿐" 해명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비정상회담' 캡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한 가운데, 해명글을 남겼다.

다니엘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JTBC '비정상회담' 출연 당시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다니엘은 얼굴을 한껏 찌푸린 모습이다.

이는 샘 오취리의 '인종차별' 논란과 엮이며 함께 주목받았다. 샘 오취리는 앞서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밈 패러디 졸업사진을 두고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학생들이 얼굴에 검은색 칠을 했고, 이것이 흑인 비하로 느껴졌던 것.

엑스포츠뉴스


그러나 샘 오취리가 과거 '비정상회담'에서 안면근육을 이용해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스페인 '얼굴 찌푸리기 대회'에 도전, 손으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한 것이 재조명되며 또다른 논란이 일었다. 샘 오취리가 취한 포즈가 '동양인 비하 제스처'로 잘 알려져 있기 때문.

이러한 상황 이후 다니엘이 '비정상회담'에서 얼굴을 찌푸린 사진을 게재하면서 샘 오취리 논란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사진은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이에 다니엘은 다른 게시물 댓글을 통해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린다"며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 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 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 캡처 사진"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라며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란다"고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또한 그는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었다.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은 다니엘 글 전문.

자자자 여러분 주목~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립니다.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 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어요. 웃자고 한 거죠? “풍자”.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캡쳐 사진입니다. 굳이 누구를 비하했다면 저를 비하한 거죠? 그것도 역시 “풍자”.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고요.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랍니다. 속이 풀리시고 “우와 나 비공개계정으로 들어가서 욕하는 참 멋지고 강한 사람이군아”라고 생각하시면.

이제는 정말 귀찮아서 마지막으로 말합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어요.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어요?

와서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평상시 우리의 활동을 지켜보지도 않으면서 갑자기 와서 욕하시는 분들. 이제는 좀 좋게 좋게 지냅시다 제발. 아이구 저 이만 다시 대본공부 하러 갈게요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다니엘 인스타그램,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