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1037 0252020080761961037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9501000 1596769529000

美,日 저격했나.. WHO 사무총장 "코로나 백신 공공재 돼야"

글자크기
조선일보

6일(현지 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는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신화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6일(현지 시각) “코로나 백신이 공공재가 돼야 세계 경제가 함께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고 피해도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고 AP 통신,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미국, 일본, 유럽 일부국가가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거금을 들여 제약사들로부터 대량 구매 계약을 맺고 있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일부 선진국이 백신을 사재기하는 것에 대해 “백신 민족주의는 도움이 안될 것이며 모두가 안전해지기 전까지는 어떤 나라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며 "백신이나 다른 도구를 공유해야 세계가 함께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미국이 WHO를 탈퇴한 것에 대해 미국 정부에 재고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돈이나 자금 지원 문제가 아니다"며 "미국과의 관계와 미국의 대외 리더십이 더 중요하다, 관계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가 터진 이후 줄곧 WHO가 미국 지원을 가장 많이 받으면서도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해왔다. 또 WHO의 코로나 부실 대응을 문제삼아 지난달 탈퇴를 공식 통보한 바 있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