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883 0582020080761960883 06 0601001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9220000 1596792218000 popular

“도티, 수시로 여친 대동”…샌드박스 전 직원 주장 A씨 주장 글 주목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크리에이터 회사 샌드박스를 설립한 유튜버 도티(본명 나희선)의 뒷광고 논란에 이어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샌드박스에 근무했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샌드박스 직원 목걸이를 인증하면서 “도티가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걸 전혀 몰랐을 리가 없다”면서 도티도 뒷광고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도티 콘텐츠 구독자가 초등학생들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았던 것”이라면서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급히 유료 광고 표시를 넣었다”며 도티의 영상에서 ‘유료 광고 포함’ 문구가 달리기 전 캡처본과 이후 광고 표시가 달린 수정 영상 캡처본을 게재했다.

스포츠월드

A씨는 도티의 업무 태도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기도.

그는 “도티가 데이트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 오라고 시켰다. 직원들이 다 보는 곳에서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시켰다”면서 “공식 석상에 수시로 여자친구를 대동해 직원들에게 불편함을 안겼다”고 주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도티는 A씨의 폭로글에 대해서 공식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