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764 1102020080761960764 08 0803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8950000 1596768977000

갤노트20 공시지원금 24만원 책정… “선택약정이 더 싸다”

글자크기
이동통신3사가 7일 사전 예약을 시작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에 공시지원금을 최대 24만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0의 출시 당시 공시지원금이 최대 24만원 안팎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거의 비슷한 규모다.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조선비즈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갤럭시노트20이 진열되어 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7일부터 13일까지 갤럭시노트20에 대한 사전예약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통사별 차이는 크지 않지만 가장 공시지원금이 많은 곳은 KT다. KT는 요금제별로 공시지원금을 최소 8만6000원(5G Y틴·월 4만7000원 요금제)∼24만원(슈퍼플랜 프리미엄 플러스·월 13만원 요금제)으로 책정했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요금제별로 8만2000원∼22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SK텔레콤은 8만7000원∼1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예고했다. 예고한 지원금은 변동될 수 있고, 개통 시작일인 14일에 확정된다.

통신사들은 갤노트2 출시 초기부터 ‘지원사격’에 나서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5G 불법 보조금’ 징계를 받은 직후인 만큼, 많은 보조금을 싣기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여기에 5G 설비 투자와 주파수 재할당까지 굵직한 비용 지출이 예고 돼 있다. 마케팅 여력이 크지 않다.

이통사 관계자는 "이통3사가 5G 불법보조금 관련 과징금 제재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조금 경쟁을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스팟성(단발성) 보조금은 있겠지만, 시장 전반적으로는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