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658 0372020080761960658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768708000 1596768722000

트럼프 정부, 사실상 ‘中기업 美증시 퇴출’ 추진

글자크기

중국기업 회계공개 의무화

규정 어길땐 상장폐지 주문

SEC 등 권고안 대통령 전달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기업의 회계 공개를 의무화하고, 이를 어길 시 미 자본시장에서 퇴출하는 방안을 내놨다. ▶관련기사 9면

6일(현지시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재무부 관리 등으로 이뤄진 실무그룹은 이 같은 내용의 권고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권고안에 따라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돼 있는 중국 기업은 오는 2022년 1월까지 회계 감사자료를 미국 규제당국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에 공개해야 한다. 새롭게 상장하는 기업은 기업 공개 전에 이 같은 조치를 따라야 한다. 권고안은 해당 규정을 따르지 않은 중국 기업은 상장을 폐지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권고안은 미국의 규제를 벗어나 불투명한 관행으로 일관해 온 중국 기업으로부터 미국 투자자를 보호할 방안을 마련하라는 트럼프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다. 다만 중국이 미국 상장기업에 대한 현지 규제 당국의 감사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자본시장에서 중국 상장기업을 몰아내기 위한 작업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미국의 중국 기업 퇴출 움직임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미중 관계에 추가 악재가 될 전망이다. 손미정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