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611 1182020080761960611 04 0401001 6.1.17-RELEASE 118 오마이뉴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8507000 1596768612000

정부, 폭발 참사 레바논에 100만불 긴급지원 결정

글자크기

동명부대 파견 검토도... 현지 교민 피해 신고는 없어

오마이뉴스

▲ 현지시각 4일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4일(현지시각)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레바논에 대해 100만불(약 11억 8천만 원)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인도적 지원으로 레바논 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시리아 내전 발발 이래 다수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해 온 레바논에 대해 그간 총 133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해 왔으며, 올해는 이에 더하여 코로나19 대응 등에 300만불 규모의 지원을 추진중이다.

레바논은 총 인구의 약 30% 수준인 150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는 등 인구 대비 최대 난민 수용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 앞 위로전을 통해 이번 폭발사고로 인한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 바 있다.

현재 레바논에는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 명과 국민 140여 명이 체류 중이지만 외교 당국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현재까지 없다.

청와대는 6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여는 등 현지의 동명부대를 통한 폭발사고 지원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김경년 기자(sadragon@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