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9526 0142020080761959526 03 0306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6912000 1596766969000

7월 서울시 원룸 평균월세 51만원..전월대비 9%하락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7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평균 월세는 51만원으로 전월대비 9%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분석한 시세리포트에 따르면 서울 원룸 월세는 14개구에서 전달대비 2~11% 떨어져 전반적으로 하락세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부 지역에서는 소폭 상승했다. 마포구(54만 원)는 전달 대비 월세가 8%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동대문구(46만 원)와 동작구(42만 원)의 원룸 월세 가격도 각각 5%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스리룸 시장(전용면적 60㎡ 이하)은 지역별 편차가 나타났다. 일부 서울 강북 지역에서는 가격이 상승했지만, 중심지역에서는 월세가 하락했다. 금천, 노원, 도봉구에서는 월세가 5~9%로 상승한 반면, 마포 서대문, 양천, 종로의 경우 월세가 하락했다.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는 6월과 비교해 보합세를 보였다. 서울교육대학교(51만 원), 숙명여자대학교(49만 원), 한양대학교(48만 원)는 각각 전월 대비 1만원 가량 올랐고, 홍익대학교(51만 원)는 같은 기간 2만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관계자는 "대학생들의 방학 기간 등과 맞물려 7월 서울 평균 월세가 연중 최저수준인 51만 원까지 하락했는데 이는 대학가 온라인 수업 등으로 학기-방학 기간 동안 학생들의 이동 자체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 반면 도봉, 금천, 구로 등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게 형성된 서울 외곽지역의 경우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주택임대차 2법 도입과 관련해 시장에 반전세, 월세 매물 공급이 일시적으로 늘어날 수 있어 월세의 경우 추가 하락을 기대해 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