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8728 0672020080761958728 03 0304001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5629000 1596765704000

대한항공, 보잉787 구조물 제작사업 9년 연장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제작 장면 /제공=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서윤 기자 = 대한항공은 최근 보잉 787 항공기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제작 사업 파트너사인 가와사키 중공업과 사업 기간을 9년 연장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은 항공기의 바퀴 부분의 동체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항공기 구조 강도를 높이고 메인 랜딩기어에서 발생하는 높은 온도로부터 항공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 구조물은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의 일부분인 만큼 고도의 정밀성이 요구되는 복합재 부품으로 제작된다.

2005년부터 시작된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제작 사업은 내년 말 종료 예정이었다. 이번 사업 연장 계약은 지금까지 1100여 대에 달하는 물량을 공급해 온 대한항공의 우수한 제작 능력과 납품 실적이 높이 평가됐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오는 2030년까지 3400억 원 가량의 수익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보잉 항공기 동체 관련 사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가와사키 중공업과의 파트너십 관계를 지속 유지함으로써 신규 사업 유치에 대한 가능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현재 대한항공은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을 포함, 날개 부품인 ‘레이키드 윙팁’ 및 ‘플랩 서포트 페어링’, 항공기 후미 구조물인 ‘애프터 바디’ 등 보잉 787 항공기 4개 부분의 구조물 제작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5월 에어버스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와 A350 항공기 카고도어 후속 물량 공급 계약을 맺는 등 항공기 부품 제작 사업 분야에서 안정적인 수익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