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8060 0372020080761958060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4709000 1596764735000

김정은 ‘개인창고’까지 털었다…제재·코로나·수해 삼중고 속 ‘애민’ 부각

글자크기

국무위원장 예비양곡·전략예비분물자 활용 지시

“이번에도 피해복구 건설사업에 군대 동원 결심”

헤럴드경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수해를 입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국무위원장 예비양곡과 전략예비분 물자를 풀어 복구에 활용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5일 노동당 정무국회의를 주재한 모습.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개인창고’까지 풀어가며 수해 복구를 지시하는 등 인민사랑을 부각시키고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지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더해 한반도를 강타한 집중호우로 북한 주민들이 삼중고에 시달리게 되자 자칫 흔들릴 수 있는 민심을 다잡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 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를 찾아 홍수피해를 점검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날짜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북한 매체의 관행과 김 위원장이 5일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당 정무국회의를 주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6일 현지지도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대청리에서는 최근 장마로 제방이 터져 단층살림집(주택)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1정보 3000평)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졌다. 주민들은 사전대피해 인명피해는 크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많은 살림집과 농경지가 침수됐다는 내용을 보고받고 피해현장을 방문해 실태를 파악한 뒤 구체적인 복구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국무위원장 예비양곡’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를 풀어 수해복구에 활용할 것을 지시해 주목된다. 이와 관련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국무위원장 예비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해주기 위한 문건을 제기할 데 대해 해당 부문에 지시했다”며 “피해복구 건설사업에 필요한 시멘트를 비롯한 공사용 자재보장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타산된 소요량에 따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를 해제해 보장할 데 대해 지시했다”고 전했다.

‘국무위원장 예비양곡’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는 북한 최고지도자의 뜻대로 사용가능한 식량과 물품이다. 김일성 주석 때는 ‘주석동지 예비물자’,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는 ‘국방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기도 했다.

북한에는 전시 대비 군량미를 비축하는 2호 창고, 대외경제와 연관된 3호 창고, 군량미를 제외한 군수물자를 보관하는 4호 창고, 그리고 재난구호 대비 5호 창고 등도 있다. 그러나 노동당 차원에서 관리하는 이들 창고의 경우 당 회의 등 절차를 밟아야해 집행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는데다 만성적인 경제난으로 비축량도 여유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김 위원장이 개인창고를 푼 것은 인민이 곤란에 처했을 때 자신의 몫 양곡과 물품을 내놓는 애민형 정치가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북소식통은 “최고지도자의 전략예비분물자는 본인만 결심하면 어느 용처든 마음대로 쓸 수 있다”며 “인민들이 어려울 때 고매한 인덕과 인민관을 지닌 최고지도자가 애민의 결단을 내렸다고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이번에도 피해복구 건설사업에 군대를 동원할 것을 결심했다”면서 “인민군대에서 필요한 역량을 편성해 긴급 이동·전개시키며 군내 인민들과 함께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지대정리 사업을 선행할 것”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수해현장을 직접 찾은 것은 지난 2015년 함경북도 나선시 수해복구현장 방문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shind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