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6258 0032020080761956258 02 0202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61926000 1596764174000

의암댐 실종자 5명 어디에…급류·흙탕물·안개에 수색 난항

글자크기

헬기 10대·보트 27대·1천386명 투입해 행주대교까지 대대적 수색

연합뉴스

의암댐 사고 실종자 수색 한창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 춘천시 의암댐에서 선박 3척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된 사고와 관련해 수색당국이 이틀째 실종자 찾기에 주력하고 있으나 흙탕물과 급류 등으로 애를 먹고 있다.

수색당국은 이날 오전 6시께 헬기 10대와 보트 27대, 소방·경찰·장병·공무원 등 인력 1천386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으나 아직 발견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어디 계시나요
(가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이틀째인 7일 오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현장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전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수초 섬을 고정 작업하던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나 경찰과 소방, 육군 등이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yangdoo@yna.co.kr



의암댐∼팔당댐까지로 예정했던 수색 범위를 행주대교까지 넓혔으나 급류에 어디까지 떠내려갔을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집중호우로 북한강 수계 댐이 일제히 수문을 열고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는 데다 최상류 소양강댐마저 방류를 하고 있어 북한강 일대의 유속이 어느 때보다 빠르다.

전날 극적으로 구조된 곽모(68)씨는 1시간 만에 무려 13㎞를 떠내려간 끝에 민간레저업체에 의해 구사일생하기도 했다.

수색당국은 현재 유속을 초속 3m로 추정하고 있다.

평소 유속이 초속 0.3m인 점을 고려하면 10배에 이른다.

강폭이 넓은 데다 흙탕물로 변한 점도 수색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잠수부 투입을 통한 수중 수색은 엄두도 낼 수 없고, 물살이 워낙 센 탓에 수색대가 보트를 타고 다니면서도 사람 모습을 포착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게다가 오전부터 북한강 일대에 짙은 물안개가 끼면서 수상 수색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암댐 실종자 수색 나선 육군 2군단
(가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이틀째인 7일 오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육군 2군단 소속 교량가설보트가 실종자 수색에 투입되고 있다. 전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수초 섬을 고정 작업하던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나 경찰과 소방, 육군 등이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yangdoo@yna.co.kr



빗방울도 떨어지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고, 설상가상으로 일주일 뒤인 14일까지 비가 예보돼 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 중이던 경찰정이 침몰하자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이 구조에 나섰다가 3척 모두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중 곽씨는 이날 낮 12시 58분께 의암댐 하류 춘성대교 인근에서 탈진 상태로 구조됐으며, 비슷한 시각 가평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근로자 이모(6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