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6174 0042020080761956174 02 02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61415000 1596761787000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실종자 발견 소식 없어

글자크기
[앵커]
어제 춘천 의암호에서 배 3척이 뒤집히면서 5명이 실종됐는데, 아직 추가 실종자 발견 소식이 없습니다.

현장 연결해서 수색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지환 기자!

아직 추가 실종자 소식이 없는데요.

수색 상황 어떻게 돼 가고 있습니까?

[기자]
오늘 새벽부터 수색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실종자 가족들도 현장을 떠나지 못하고 구조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사고 장소인 의암댐에서부터 하류 청평댐 사이 구간을 수색했지만, 남은 실종자 5명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수색은 어제보다 범위를 좀 더 넓혀서 팔당댐까지 진행될 예정인데요.

10km씩 구간을 나눠 헬기와 보트를 투입해 수색을 벌일 계획입니다.

경기, 서울 쪽 소방 경찰 인력도 지원받고 오늘부터는 군 당국이 소유한 보트도 현장에 투입하는데요.

문제는 엄청나게 불어난 강물, 그리고 유속입니다.

소양강댐은 현재 초당 2천 톤, 의암댐은 초당 6천 톤 정도를 방류하고 있는데요.

유속이 워낙 빨라 수색이 쉽지 않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소양강댐이나 의암댐의 방류를 늦춰달라고 요청했지만, 댐 수위가 워낙 높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수상 수색은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고 흙탕물로 잠수 수색도 시야 확보가 안 돼 어려워 보입니다.

[앵커]
네 안타깝습니다.

어제 사고 좀 다시 보죠. 어떻게 발생한 겁니까?

[기자]
어제 오전 불어난 물살에 호수에 설치돼 있던 인공 수초섬이 떠내려가자 이를 막기 위한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상 통제용 철제 와이어에 선박이 걸렸고, 순식간에 배가 뒤집혔습니다.

사고 선박은 모두 3척이었고, 뒤집힌 배에는 모두 8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2명을 구조했고, 1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자 가운데에는 현직 경찰관과 50일 전 아이를 낳고 휴가 중이던 30대 시청 공무원도 있었습니다.

춘천시가 오늘 오전에 어제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는데요

담당 직원이 위험하다고 작업 철수를 지시했지만, 업체 직원과 기간제 근로자들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모르게 투입됐고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까지 함께 사고에 휘말렸다는 겁니다.

어제 현장을 찾은 정세균 총리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이재수 춘천시장 등 지자체 관계자를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정세균 / 국무총리 : 위험하잖아요. 수초 떠내려가면 그만이지. 생명하고 그걸 어떻게 바꿔요. 그러니까 제대로 판단할 수 있고 훈련된 지휘관이 꼭 있어야 하고.]

실종자 가족들은 책임자 규명을 촉구하며 의암호 CCTV와 상황실 녹음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찰도 춘천시 담당 공무원을 어제부터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비가 조금씩 현장에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비 예보가 또 있어 수색이 더 어려울 것 같은데요.

어제 사고 이후 하류에서 구조된 60대 춘천시 기간제 근로자가 있었습니다.

현장에서는 희망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의암호 사고 현장에서 YTN 지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