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5294 0372020080761955294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59911000 1596759930000

조국 "집앞 잠복, 가족식사도 따라와…윤석열은 왜 그렇게 취재 안하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7일 "언론의 자유의 한계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며 본인과 가족을 향한 언론의 취재행태를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언론인 여러분께 묻습니다 2'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기자는 ‘질문할 특권’을 향유하는 것인가. 취재 대상자가 취재에 응하지 않으면, 어떤 수단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발언과 영상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그는 "아파트 보안문을 몰래 통과하여 계단 아래 숨어 있다가 튀어 나오면서 질문을 던진 기자, 제 집 현관 앞까지 올라와 초인종을 집요하게 누르고 참다못한 가족 구성원이 문을 열면 카메라를 들이댄 기자, 저 또는 가족이 차를 타려는데 차 문을 붙잡고 차 문을 닫지 못하게 막은 기자도 있었다"고 상세히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작년 하반기 새벽부터 심야까지 제 집 '뻗치기' 취재를 한 것은 공인으로 인내했다"며면서 "올해 5월 일요일 집 앞에서 잠복하고 있다가 공직을 떠난 사람의 가족 브런치 식당까지 따라와 사진을 찍어서 ‘단독포착’이라고 올리는 것도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한 것이냐"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모든 것이 헌법이 보장하는 ‘취재의 자유'이고 칭찬받아야 하는 투철한 ‘기자정신’의 표출인가"라며 "제 사건 만큼 중요한 의미 있는 다른 사건, 예컨대 재벌 일가 또는 언론사 사주 일가의 범죄 혐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배우자, 최측근의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왜 위와 같은 방식으로 취재하지 않냐"고 일갈했다.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정권이 ‘보도지침’을 만들어 시행하고 기사를 검열하고 기자를 사찰하고 연행하던 암흑기는 끝났다. 현재 어느 언론, 어느 기자가 정권을 두려워하나"라며 "언론은 사주와 광고주 외에는 눈치보지 않는 강력한 ‘사회적 강자’가 되었고, 자신의 아젠다와 이해관계에 따라 재벌이나 검찰과 연대하여 선출된 민주정부를 흔드는 ‘사회적 권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권위주의 정권에 부역하며 민주주의를 허울로 만들었던 세력이 아무 거리낌없이 문재인 정부를 ‘독재’, ‘전체주의’라고 비방할 수 있는 현실 자체가 문재인 정부가 ‘독재, ‘전체주의’를 하고 있지 않다는 반증"이라고 덧붙였다.

글 말미에 조 전 장관은 "이제 언론의 자유의 한계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며 언론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