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5253 0192020080761955253 03 0301001 6.1.17-RELEASE 19 매경이코노미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59791000 1596759852000

불붙은 고금리 적금 마케팅 경쟁-8% 적금 어디서? 고객의 눈이 커진다

글자크기
기준금리가 올 들어 사상 첫 0%대까지 떨어졌다. 유례없는 초저금리 시대,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은행들이 연 5~8%에 달하는 고금리 적금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높은 이자를 앞세워 고객을 붙잡는 이른바 ‘고금리 마케팅’이다.

쏠쏠한 이자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회인 것은 분명하다. 너무 낮은 기존 은행 금리 탓에 수익률에 갈증을 느끼는 이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수 있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겉만 그럴싸한 ‘얄팍한 상술’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은행이 홍보하는 최고 금리를 전부 받으려면 까다로운 가입 조건을 거쳐야 하는 데다 실질적으로 볼 수 있는 혜택이 극히 적다는 이유에서다.

매경이코노미

은행이 홍보하는 우대금리를 전부 받으려면 까다로운 가입 조건을 거쳐야 하는 경우가 많다. IBK기업은행 ‘웅진스마트올통장’은 온라인 학습지 ‘웅진스마트올’에 가입해야 7%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웅진씽크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 8.3% 신한플러스 멤버십 적금

▷카드·증권계좌·보험까지 가입해야

신한플러스 멤버십 적금은 시중에서 판매 중인 고금리 적금 상품 중에서도 금리가 단연 가장 높은 상품이다. 우대 조건을 모두 충족할 경우 이자가 최대 연 8.3%에 달한다. 하지만 막상 은행 창구에서 가입 조건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 8.3%를 다 받는 것은 녹록지 않다는 사실을 금방 깨닫게 된다.

해당 적금의 기본금리는 연 1.2%, 우대 금리는 0.6%다. 신한은행 입출금계좌에서 자동이체를 설정(0.3%)하고 최근 3개월간 적금을 보유하지 않은 고객(0.3%)에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은행에서 받을 수 있는 최대 금리는 1.8%인 셈이다. 여기까지는 나쁘지 않다.

하지만 남은 6.5%의 이자를 받기 위해서는 험난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우대금리 조건이 여간 까다로운 것이 아니다.

먼저 신한금융그룹 모바일 멤버십 플랫폼 ‘신한플러스’에 회원가입하고 이용약관에 전부 동의해야 한다. 이렇게 해서 얻을 수 있는 우대금리가 1%포인트. 여기에 신한플러스멤버십 체크카드 신규 발급 후 3개월 이상 사용하고 30만원 이상 결제하면 1.5%포인트를 더해준다. 신한금융투자 증권 계좌를 신규 개설하고 주식 거래를 시작하면 2%포인트, 신한생명 연금저축보험에 가입하면 또 2%포인트를 추가해준다. 적금 하나 들기 위해서 모바일 멤버십을 비롯해 계열사 카드, 증권 계좌, 보험 상품까지 가입해야 하는 셈이다.

이 모든 과제를 수행하고 돌아오는 혜택은, 들인 공에 비하면 아쉬운 수준이다. 먼저 은행 이자를 제외한 연 6.5%에 해당하는 부분은 현금이 아니라 ‘마이 신한 포인트’ 플러스리워드로 지급한다. 물론 포인트를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번거로운 것이 사실이다.

이자 수익 자체도 크지 않다. 만기가 6개월에 불과한 데다 저축 한도가 월 30만원까지인 탓이다. 매월 30만원씩 6개월 동안 부었다고 가정하면 기대 이자 수익이 4만3575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는 이자도 중요하지만 만기나 최대 납입 횟수도 중요하다. 언제 금리가 떨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고정금리가 확보된 후에는 같은 이자라도 장기적금이 훨씬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매경이코노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 7% SC제일·IBK기업銀 적금

삼성카드 신규 가입·학습지 신청해야

최근 SC제일은행이 삼성카드와 손잡고 선보인 ‘퍼스트 가계적금’은 최고 연 7%라는 고금리를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섰다. 기본금리 연 1.6%에 우대금리 연 5.4%로 구성됐다.

우대금리 요건이 까다로운 것은 퍼스트 가계적금도 마찬가지다. 일단 연회비 부담이 있는 삼성 신용카드를 새로 발급받고 적금 기간 1년 동안 사용실적 360만원을 채워야 한다. 현재 삼성카드를 보유한 고객은 우대금리를 적용받지 못한다. 직전 6개월 동안 삼성카드 결제 이력이 없는 고객에 한해 혜택을 준다.

적금은 월 10만원과 월 25만원 가운데 선택 가능하다. 가입기간은 12개월로 신한플러스 멤버십보다는 조금 더 길다. 우대금리를 통해 캐시백으로 받을 수 있는 금액은 최대 8만7750원이다. 캐시백 금액은 이자소득세 과세 제외 대상이다.

IBK기업은행은 독특하게도 금융사가 아닌 ‘웅진씽크빅’과 협업을 통해 신규 적금 상품을 내놨다. 온라인 학습지 서비스인 ‘웅진스마트올’ 신규 가입 고객에게 연 7% 금리를 제공하는 ‘IBK웅진스마트올통장’이다.

만기는 2년, 납입은 월 1만원부터 15만원까지 가능하다는 점에서 선택의 폭이 넓다. 하지만 관건은 학습지 가입 비용이다. 웅진스마트올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전 과목 인공지능(AI) 학습지로 가입 비용이 만만치 않다. 12개월 기준 월 13만9000원, 24개월에는 월 10만9000원이다. 온라인 학습지를 통한 자녀 교육을 생각하고 있는 이에게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단 학습지 중도 해지 시에는 기본금리(1%)만 제공한다.

연 5% 이상 우리·KB저축銀

▷첫키위적금, 무료 멤버십만 가입하면 끝

이 밖에도 연 5%가 넘는 고금리 적금 상품이 여럿이다.

우리은행은 우리카드 거래 실적에 따라 최고 금리 연 6%를 제공하는 ‘우리 Magic 6 적금’을 선보였다. 기본금리 연 1.5%에 우대금리 최고 연 1%포인트와 특별 우대금리 최고 연 3.5%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6% 금리를 준다. 앞서 소개한 상품들보다 금리 면에서는 아쉽지만 월 납입 한도가 최고 50만원으로 높은 편이다. 가입기간은 1년이다.

특별 우대금리는 우리카드 이용 실적과 자동이체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우리카드를 신규 개설한 사람이 적금기간 내 600만원 이상 결제하면 연 3%포인트를, 기존 고객이면 기간 내 1000만원 이상 결제할 경우에 한해 1%포인트를 얹어준다. 우리카드로 각종 자동이체 매월 1건 이상 진행하면 0.5%포인트를 덤으로 준다. 요약하자면 우리카드 신규 고객은 최고 6%, 기존 우리카드 사용자는 4%까지 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저축은행에서도 눈여겨볼 만한 적금 상품이 나왔다. KB저축은행은 최고 연 5% 금리를 주는 ‘첫키위(kiwi)적금’ 판매를 시작했다. 키위뱅크 앱이나 웹사이트에서 가입할 수 있는 비대면 전용 상품이다. 기본금리 자체가 연 2%로 높은 편이다. 무료 회원제 서비스 ‘키위멤버십’에 가입하면 우대금리로 연 3%포인트를 더 준다. 만기는 12개월. 단 납입한도가 월 10만원으로 적다는 점은 다소 아쉽다.

기존 고객을 위한 고금리 상품인 ‘플러스키위(kiwi)적금’도 8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기본금리는 마찬가지로 연 2%고 ‘kiwi입출금통장’에서 10회 이상 자동이체 시 우대금리 연 3%포인트가 추가된다. 12개월 정기적금 상품으로 만기 목표금액을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설정하면 월 납입금액이 자동 책정된다. KB금융그룹 통합 멤버십 플랫폼인 ‘리브메이트(Liiv Mate)’를 통해서만 가입 가능하다. 리브메이트에 5개월 이상 매달 1회 로그인하면 이자 혜택 1%포인트를 리브메이트 포인트로 추가 제공한다. 실질적으로는 최대 연 6%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나건웅 기자 wasabi@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2070호 (2020.08.05~08.1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