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4809 0112020080761954809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8832000 1596758890000

손혜원, 류호정 원피스 논란에 "이 무식한 양반들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국회(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원피스 논란'에 분노를 표했다.

손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셸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 부인, 대처 전 영국수상,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비 등 저명인사들이 공식 석상 원피스 차림을 한 사진을 소개하면서 "원피스는 정장이야...이 무식한 양반들아~!"라고 일침을 놓았다.

이는 류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장에 입고 나타난 분홍 원피스가 격식에 어긋났다는 지적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류 의원은 해당 복장과 관련해 "드레스코드에 어긋났다"는 지적과 함께 성희롱, 성추행에 가까운 비난을 받았다.

이에 류 의원은 "시민을 대변하는 측면에서 국회의원인 저는 일할 수 있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된다"며 "50년 중년 남성 중심의 국회가 검은색, 어두운색 정장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측면이 있고 관행을 깨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의 이러한 행보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며 지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단정하고 일하는데 편한 복장이면 충분하지 않을까"라고 옹호했고, 고민정 민주당 의원도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응원을 전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