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4509 0182020080761954509 08 0803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9621382 false false false false 1596758358000 1597363717000

갤노트20 사전예약 오늘부터 시작, 공시지원금 얼마 줄까?

글자크기
이동통신 3사가 7일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에 공시지원금을 최대 24만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갤럭시S20 출시 당시 공시지원금과 비슷한 규모다.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그렇다면 공시 지원금이 가장 많은 통신사는 어디일까?

KT는 요금제별로 공시지원금을 최소 8만6000(5G Y틴·월 4만7천원 요금제)∼24만원(슈퍼플랜 프리미엄 플러스·월 13만원 요금제)으로 책정했다.

LG유플러스는 요금제별로 8만2000∼22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SK텔레콤은 8만7000∼1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예고했다.

다만 예고한 지원금은 변동될 수 있고, 개통 시작일인 14일에 확정된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