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4296 0512020080761954296 05 0507003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57807000 1596757812000

日언론도 극찬한 류현진의 체인지업 "바늘구멍 들어갈 정도"

글자크기

"지난해 NL ERA 선두다운 능력 발휘" 극찬 쏟아내

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일본 언론이 류현진(33·토론토)의 체인지업 제구력을 바늘구멍에 비유하며 극찬했다.

일본 매체 풀카운트는 7일 류현진의 첫 승 소식을 전하며 "바늘구멍도 들어갈 정도의 정교한 체인지업으로 8개의 탈삼진을 뺏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지난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자신의 토론토 이적 후 첫 승의 기쁨도 안았다.

스트라이크존을 폭넓게 활용하며 상대 타자의 타이밍일 뺏는 이른바 핀셋 제구력이 빛났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던 지난해 LA 다저스 시절을 연상하게 할 만큼의 안정적인 구위였다.

특히 결정구로 활용한 체인지업이 효과를 냈다.

MLB닷컴에 따르면 전날 류현진은 전체 구종의 38%인 32개의 체인지업을 던졌고, 20차례의 스윙을 이끌어 냈다. 삼진 8개 중 6개가 체인지업을 던져 뺏어낸 것이었다.

일본 언론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풀카운트는 "다저스에서 올해 토론토로 이적한 류현진이 첫 승을 올렸다"고 전한 뒤 "마치 바늘구멍을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정교한 체인지업 제구를 바탕으로 탈삼진 8개를 뺏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두 경기에서는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전날 등판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선두를 기록한 투수 다운 능력을 발휘했다"고 비교했다.

그러면서 토론토 구단 공식 SNS계정에 올라온 "그가 훌륭한 체인지업을 던졌다", "한국의 자랑, 아시아 넘버1투수" 등 팬들의 반응도 함께 소개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