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4274 0362020080761954274 04 0403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7680000 1596777271000

美 "전 세계 여행금지 권고 해제... 한국은 '여행 재고' 조정"

글자크기
中, 이란 등 30개국 여행금지 개별 지정
北 금지 사유에 '코로나' 추가, 배경 주목


한국일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ndefined
미국 국무부가 올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 세계 국가를 상대로 발령했던 자국민 ‘여행금지’ 권고를 6일(현지시간) 해제했다. 대구를 포함해 한국 전역은 3단계인 ‘여행재고’로 조정됐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조율해 3월 19일 미국민에 부과한 전세계 해외여행 금지 권고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다만 “예측이 어려운 세계적 유행병의 특성을 감안해 해외여행을 할 때 유의할 것을 계속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는 이날 국무부 여행경보 사이트에서 여행재고로 공지됐다. 미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앞서 미 행정부는 2월 29일 대구의 경보 단계는 여행금지로, 나머지 한국 지역은 여행재고로 공지했다. 이후 전 세계를 대상으로 여행금지 권고를 발령했다.

앞으로 여행경보는 이전 시스템으로 돌아가 나라별로 발령된다. 때문에 일괄적인 여행금지가 해제된 것일뿐, 계속 금지 조치를 적용 받는 국가들도 있다. 로이터통신은 인도와 러시아, 이란 등 약 30개국이 4단계에 속해 있다고 전했다. 중국도 여전히 여행금지가 유지됐다.

한편 미국은 북한 역시 여행금지 국가 목록에 올리면서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사유로 제시해 배경이 주목된다. 원래 미국은 2017년 자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장기구금과 체포 위험을 들어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금지해왔다. 북한이 코로나19 확진ㆍ사망 사례가 전무하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감염병 확산을 여행금지 이유로 추가한 것은 관련 정보를 입수해 반영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북한은 그간 코로나 19 발병을 부인해오다가 최근 월북한 탈북민의 감염이 의심된다며 개성시를 봉쇄했다. 로이터는 전날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탈북민 검사 결과,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워싱턴= 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