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3578 0592020080761953578 08 0803001 6.1.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5467000 1596755515000

"화웨이, 올해 통신장비 시장에서 에릭슨 누르고 1위 될 것"

글자크기

트렌드포스 보고서 "中 장비사 세계 3분의 1 차지"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미국 정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5G 기지국 투자에 힘입은 화웨이의 세계 장비 시장 점유율이 확대돼 올해 세계 선두로 올라설 전망이다.

중국 언론 IT즈자에 따르면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는 보고서를 내고 "화웨이가 올해 에릭슨을 넘어 글로벌 모바일 기지국 장비 시장 최대 공급업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28.5%의 시장 점유율로 2%P 뒤처진 에릭슨에 앞서 선두를 기록할 전망이다.

노키아는 22%의 점유율로 3위가 예상된다.

지디넷코리아

2019~2020년 글로벌 모바일 기지국 시장 점유율 (사진=트렌드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렌드포스는 "화웨이가 올해 에릭슨을 앞서 세계 최대 모바일 기지국 장비 공급업체가 되면서 시장 점유율은 28.5%가 될 것"이라고 내다보며 "에릭슨의 점유율은 26.5%, 노키아는 22%, 삼성은 8.5%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의 경우 에릭슨, 화웨이, 노키아가 글로벌 5G 기지국 시장의 85%를 차지했다. 이중 에릭슨이 30%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 화웨이는 27.5%로 2위였다. 노키아는 24.5%로 3위였다. 삼성전자와 ZTE는 각각 4위와 5위였다.

트렌드포스는 보고서에서 화웨이가 올해 미국의 제재 영향에 따라 영국과 프랑스 등 국가에서 압박은 면치 못할 것이라고 보면서도 세계 시장 점유율 상승은 이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점유율 6.5%에서 2%P 상승이 예상됐다는 점에서 올해 반(反) 화웨이 조류의 수혜를 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ZTE의 점유율은 지난해 6.5%에서 올해 5%로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웨이의 점유율 상승은 화웨이의 주요 시장인 중국 내 통신사의 5G 기지국 투자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

중국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 3대 통신사가 중국 내에서 이미 25만 개의 5G 기지국을 건설했으며 올 연말까지 60만 개의 기지국을 건설할 계획이다. 1선 도시 이외에도 2선 행정구역 이상 도시를 커버하겠다는 계획이다. 2025년까지 중국은 4분의 1 이상의 모바일 기기가 5G 네트워크상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면서 글로벌 5G 네트워크 연결의 3분의 1을 차지할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올해 상반기 이미 운송, 제조업, 의료 등에 걸쳐 400개의 5G 애플리케이션을 출시되면서 5G 서비스를 위한 기지국 수요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에 힘입어 화웨이와 ZTE의 점유율을 합할 경우 중국 장비 기업의 세계 시장의 33.5% 이상을 차지하면서 3분의 1 시장을 점유하게 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