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3151 0242020080761953151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3497000 1596753503000

이준석 “文 정부 출범 동시에 집 샀다…집값 2배 올라”

글자크기

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 출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관련 의견 밝혀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문재인 정부가 연일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이전 정부와 비교해 집값이 급등했다는 조사결과가 연일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이 자신의 집값도 2배로 뛰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이 지난 6일 정치 토크쇼 ‘이철희의 타짜’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사진=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 방송화면)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6일 SBS플러스 정치 토크쇼 ‘이철희의 타짜’에 출연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토론이 그려졌다.

다주택자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이 전 최고위원은 무주택자 아니냐는 질문에 집이 한 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동시에 집을 샀다”면서 “지금 집값이 두 배 가까이 올랐다”고 공개했다.

이 같은 깜짝 고백에 이철희 소장은 “그럼 이제 방송 좀 줄여도 되겠네”라고 농담을 건넸고, 이 전 최고위원은 “대출받은 것에 대한 이자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최고위원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제시한 ‘기본 주택’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기본 주택은 공공 임대주택의 범위를 확대한 것으로, 누구에게나 30년 이상 역세권의 장기임대 주택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민간 사업자들도 제일 하고 싶어하 는게 이것(기본 주택)일 것이다”라며 “상당히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임대가 내 집 마련에 대한 욕구를 채워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전 최고위원은 “재정문제가 가장 큰 문제”라며 시행을 위해선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임대 주택도 혁신적이었으면 좋겠다”면서 “저 같은 1인 가구 시점에서는 주방과 발코니는 필요 없다. 임대료를 낮출 발상의 전환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다주택자 문제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다주택자 규제가 투기 세력을 잡는 정답은 아니다”라며 “문제는 투기 세력을 잡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