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3059 0202020080761953059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62442346 false true true false 1596752837000 1596752895000 popular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불쾌감→누리꾼 갑론을박[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 고등학교의 졸업 사진 가운데 흑인 분장을 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토로한 가운데,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샘 오취리는 6일 SNS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라는 글과 함께 의정부고 졸업사진 중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을 게재했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 달라.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에선 이런 행동들이 없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매년 졸업사진으로 화제를 모으는 의정부고는 지난 3일 공식 페이스북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샘 오취리는 ‘관짝소년단’ 사진을 비판했다. ‘방탄소년단’과 ‘관짝’의 합성어인 관짝소년단은 아프리카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며 나온 말이다. 가나에서는 장례를 치를 때 밝은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등 분위기가 흥겨워야 고인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 것을 패러디했다.

의정부고 학생 5명은 얼굴을 검게 칠하고 선글라스를 쓴 채 가나의 장례풍습을 따라 하고 있다. 사진이 공개된 후 얼굴을 검게 칠한 ‘블랙페이스(black face)’ 분장이 인종차별적 요소를 담았다는 비판이 나온 것.

샘 오취리의 글이 공개되자 공감하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SNS를 통해 학생들의 사진을 공개한 샘 오취리에 대한 행동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샘 오취리가 영어로 올린 글에는 ‘무지하다’는 뜻의 ‘ignorance’ 단어가 들어가 불쾌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

여기에 더해 샘 오취리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서 눈을 찢는 표정의 영상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샘 오취리는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SNS 계정 댓글을 차단했다.

샘 오취리가 SNS에 올린 전문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구지 얼굴 색칠 까지 해야 되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

Time and time again why won’t people get that blackface is very offensive and not funny at all!!!!!! There have been so many instances both on and off air where people paint their faces black here in Korea and think it’s funny! It’s not and I am highly against it and highly disappointed.

You put in so much effort to educate people here in Korea and make them understand that you can appreciate a culture without making mockery of the the people. This has to stop in Korea!!! This ignorance cannot continue!!!!!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