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994 0512020080761952994 04 0403003 6.1.17-RELEASE 51 뉴스1 61881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2298000 1596752308000

MS, 틱톡 미국뿐 아니라 인도·유럽 부분도 인수 추진(상보)

글자크기
뉴스1

마이크로소프트가 틱톡의 해외사업 전체를 인수하려 한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사업뿐 아니라 유럽·인도 지역을 포함한 전체 해외사업을 인수하려 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MS는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틱톡의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사업부에 대한 인수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FT는 두 회사의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 5명을 인용, MS가 이후 틱톡의 중국 사업을 제외한 해외 사업부 전체를 인수하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트댄스 아시아사업부에 가까운 한 관계자는 MS의 이런 계획과 관련해 인사 등 관리부서 분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해외 이동 시 사용자의 앱 사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인도는 틱톡의 최대 시장이다. 인도 내 틱톡 다운로드 횟수만 6억5000만회에 달했다.

하지만 인도 정부는 중국과의 군사 갈등이 심화되자 지난 6월 말부터 틱톡을 포함한 59개 중국 모바일 앱을 사용금지 목록에 올렸다.

이런 상황에서 MS가 틱톡을 인수한다면, 틱톡이 '중국 앱'이라는 오명을 벗고 인도 시장에서 회복을 노릴 수 있다고 FT는 전망했다.

다만 실제로 MS가 바이트댄스에 추가 인수 계획을 타진했는지는 미지수다. 바이트댄스와 가까운 한 관계자는 아직 MS가 거론한 국가 외에 다른 나라는 협상에서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