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974 1192020080761952974 04 04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52014000 1596752017000

트럼프 "대선 전에 백신 나올 수도"

글자크기
트럼프 "대선 전에 백신 나올 수도"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3일 미국 대선 전에,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개발 시기를 대선 전으로 특정한 건데요.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전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신 개발로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워싱턴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워싱턴입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백신 개발이 곧 이뤄질 수 있다면서 대선 날짜를 언급했다고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백신 개발 시점이 연말보다 훨씬 이를 수 있다면서 대선 날짜를 언급했습니다.

11월 3일보다 이를 수 있다면서 백신이 아주 곧 나올 것이라고 말한 건데요.

그러면서 자신이 백신 개발을 독려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나는 서두르고 있고 모든 사람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자신이 대통령에 있지 않았다면 백신 개발에 2년이 걸렸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백신이 올해 말 이전, 가능하면 대선 전에 맞춰 준비되는 것에 낙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백신개발을 강조하면서 개발 중인 제약사에 투자 및 입도선매 계약을 잇달아 맺고 있는데요.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전하고 있고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하원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전패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열세를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돌파구로 삼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재선을 위해 백신 개발을 하는 것이 아니"라면서도 "재선에 피해를 주진 않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숨기진 않았습니다.

[앵커]

한편 미 국무부가 전세계 여행금지 조치를 넉달여만에 해제했다고요.

[기자]

네. 미 국무부는 코로나19 확산하자 지난 3월19일부터 미 국민들의 전세계 여행 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로 격상, 시행해왔는데요.

넉달여만에 국가별로 여행경보 단계를 지정하는 기존 시스템으로 복귀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종전 수준인 3단계 여행재고 국가로 분류됐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