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786 0092020080761952786 01 01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50499000 1596750520000

김정은, 황해북도 홍수 현장 방문…본인 몫 예비식량 공급 지시

글자크기

북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택과 논 침수

뉴시스

[평양=AP/뉴시스]북한이 제공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평양 노동당사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김정은 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로 봉쇄 중인 개성 주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식량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2020.08.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홍수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본인 몫 예비 식량을 수재민에게 분배하라고 당국에 지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오전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물(홍수) 피해 상황을 현지에서 요해하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연일 내린 많은 비와 폭우에 의해 은파군 대청리 지역에서 물길 제방이 터지면서 단층살림집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지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고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은파군 주민들이 사전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다는 보고를 받고 "정말 다행"이라며 "당, 정권기관, 근로단체, 사회안전기관을 비롯한 군급 지도적 기관들에서 집을 잃은 주민들을 군당위원회, 군 인민위원회를 비롯한 사무 공간들과 공공 건물들, 개인세대들에 분숙시키고 안정시키며 위로해주기 위한 사업을 책임적으로 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무위원장 예비 양곡을 해제해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할 준비를 하라고 당국자에게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침구류와 생활용품, 의약품 등 필수물자들을 시급히 보장해 빨리 안착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 사업을 당 중앙위원회 부서들과 본부 가족세대들이 전적으로 맡아서 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또 "중앙의 설계 역량을 파견해 큰물 피해를 입은 은파군 농장마을 800세대를 본보기로 새로 건설하기 위한 작전을 짜고 들어 공사를 빠른 기간 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끝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도 피해 복구 건설 사업에 군대를 동원할 것을 결심했다"며 "인민 군대에서 필요한 역량을 편성해 긴급 이동 전개시키며 군 내 인민들과 함께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지대 정리 사업을 선행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어 "피해 복구 건설 사업에 필요한 시멘트를 비롯한 공사용 자재 보장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타산된 소요량에 따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 물자를 해제해 보장하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