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533 0512020080761952533 03 0306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7900000 1596747906000

8·4 대책 '숨은 진주' 공공재개발 관심 ↑…"강남북 균형개발 탄력"

글자크기

장위·상계·신길 등 뉴타운 해제지역 문의 활발…"빠른 사업 기대"

"역세권 용적률 상향과 시너지…추진 원활, 5만가구까지도 가능"

뉴스1

서울의 한 뉴타운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정부가 8·4 주택공급 대책에서 마련한 '공공 재개발'이 정비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공공 재건축과 달리 시장의 참여가 활발할 것으로 보여 강남·북 균형개발의 디딤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8·4 공급 대책에 공공 재개발을 포함했다.

공공 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공 시행사로 참여하는 재개발 사업이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절반을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대신 종상향과 그에 따른 용적률 상향, 민간주택 분양가상한제 제외 등 혜택을 제공한다.

지난 5월 주택공급 대책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번 8·4 대책에서 사업 추진 가능 지역을 기존 뉴타운 해제 지역까지 확대했다. 정부는 공공 재개발을 통해 서울 시내 2만가구 이상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정부와 서울시는 오는 9월 공공 재개발 후보지를 공모하고, 12월 해당 사업지를 지정할 계획이다.

8·4 대책 발표 이후 공공 재개발은 관련 업계에서 공공 재건축과 달리 환영받고 있다. 공공 재건축은 서울 시내 주요 재건축 단지의 참여가 거의 전무한 것과 달리 공공 재개발은 강북 뉴타운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비업계는 8·4 대책의 공공 재개발로 뉴타운 해제지역이 부활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과거 뉴타운 등 서울 시내 정비구역으로 지정했다가 해제된 곳은 176곳에 달한다. 이 가운데 145곳(82%)이 노원, 도봉, 강북구 등에 몰려 있다.

시장은 벌써 관심을 보인다. 성북구 장위뉴타운, 노원구 상계뉴타운,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강서구 방화뉴타운 등의 해제지역에 대한 문의가 활발한 모습이다. 공공 재개발로 추진하면 사업성 저하도 보완할 수 있고 사업 속도도 종전 뉴타운 사업 때와 달리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상계3구역 인근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그동안 기대감이 컸다면 (8·4 대책 발표 이후) 조금 더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매수 문의가 많다"면서 "(해제 지역 소유주들도) 공공 재개발에 관심을 보인다"고 말했다.

정비업계는 정부 추산대로 2만가구 주택 공급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면서 공공 재개발이 강남·북 균형개발의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뉴타운 해제 지역 가운데 상당수는 역세권 입지에 해당해 주택 공급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역세권 주거지역에서도 용적률 최대 700%를 적용하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이번 대책의 알짜는 공공 재개발"이라며 "(공공 재개발로) 강남·북 균형개발을 위해 추진한 뉴타운 사업이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면 5만가구까지도 거뜬히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yagoojo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