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829 0562020080761951829 03 0305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738000000 1596738302000

롯데쇼핑, 2분기 영업이익 2019년 동기보다 98% 줄었다

글자크기
코로나19 여파로 롯데쇼핑 실적이 엇갈렸다. 백화점과 전자제품전문점, 홈쇼핑은 선방한 반면 할인점과 영화관은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롯데쇼핑은 올해 2분기 매출 4조459억원, 영업이익 14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9.2%, 영업이익은 98.5% 줄어들었다.

우선 백화점의 경우 올해 2분기 매출이 6665억원, 영업이익은 439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분기(매출 6063억원, 영업이익 285억원)보다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 모두 늘어났다.

백화점과 달리 할인점은 우울한 모습이다. 1조4650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578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임시휴점과 단축영업,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제한이 직격탄이 됐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의 2분기 매출은 1조11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했다. 고효율 프리미엄 가전상품군의 성장과 비대면 수업 및 언택트, 재택근무 확산에 따른 PC·TV 관련 상품군 수요가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슈퍼 매출은 42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 줄었다. 할인점과 마찬가지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에 따른 고객 이탈이 직격탄이 됐다. 영업손실도 96억원에 달했다.

홈쇼핑 매출액은 25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다.

영화 산업을 하는 컬처웍스는 상황이 좋지 않다. 2분기 매출액이 31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2% 줄었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올해 2분기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형 집객시설 기피 및 소비 심리 악화로 국내 유통 기업들이 어려움이 많았다” 며 “백화점은 매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자제품전문점과 홈쇼핑이 실적 호조 트렌드를 타고 프리미엄 상품 강화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하반기는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kk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