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713 0682020080761951713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36800000 1596736938000

中, 신장위구르에 직할시 건설… 통제강화 추진

글자크기

인구 51만 2대 도시인 카슈가르, 교통요지에 독립 성향 강한 지역

동아일보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2대 도시인 카슈가르를 직할시로 전환해 중앙정부 통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소수민족의 인권탄압을 문제 삼는 미국 등 서방을 겨냥하고, 동시에 위구르족의 분리독립 요구를 전면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과학원 산하 연구소가 최신 회보에 카슈가르를 직할시로 만드는 안을 게재했다. 중국 공산당 서열 4위인 왕양(汪洋·65) 상무위원 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도 이 안을 보고받았다”며 이미 수뇌부 내에 상당한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의 직할시는 수도 베이징, 경제 중심지 상하이, 톈진, 충칭 등 4곳이다.

중국 영토의 서쪽 끝인 키르기스스탄 국경과 인접한 카슈가르는 인구 약 51만 명이며 위구르족 비중이 92%에 달한다. 인구 약 360만 명의 75%가 한족인 구도(區都) 우루무치와 달리 위구르족 비율이 높아 분리독립 정서가 가장 강한 곳으로 꼽힌다. 특히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인근 국가와 이어지는 교통 요지에 위치해 중국의 경제영토 확장 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의 핵심 지역으로 평가 받는다.

미국은 중국이 황백혼혈의 이슬람족인 위구르인의 종교, 언어, 사상을 탄압하고 있으며, 사실상 감옥이면서도 겉으로는 직업교육소를 자처한 시설에 반정부 인사를 가둬놓고 있음을 비판해왔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31일 신장위구르의 준군사조직 조직원 1명과 이 조직에 연루된 중국 관료 2명을 제재했다. 같은 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탄압은 세기의 오점”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