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581 0042020080761951581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33444000 1596734289000

지표 수분 포화상태...추가 비바람에 산사태 '초비상'

글자크기
[앵커]
일주일 가까이 중부지방에 폭우가 이어지면서 산사태 비상이 걸렸습니다.

지표 토양이 수분을 포함할 수 있는 능력이 한계에 달했기 때문입니다.

김진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8도 기울어진 경사면에 모래를 부어 만든 인공 산

시간당 100mm의 비를 뿌려주자 한 시간 만에 무너져 내립니다.

절반 정도 줄인 시간당 60mm의 비에도 1시간 20분 만에 산사태가 일어납니다.

빗물이 토양층에 스며들어 무거워지면 암반에 붙어있지 못하고 중력에 의해 아래로 쓸려 내려가는 겁니다.

짧은 시간 세차게 내리는 호우만이 아니라 긴 시간 이어지는 비도 토양을 포화시킵니다.

[이창우 / 산림과학원 산림방재 연구과 : 현재 긴 장마로 인해 우리나라 전국 산지의 토양은 거의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습니다. 지금 시기는 어느 때보다 산사태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라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강풍까지 가세하면 산사태 발생 확률은 급격히 높아집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비로 인해 지금까지 산사태가 많이 났다면 바람이 강해지면 바람에는 압력이 있습니다. '풍압'이 작용하면 산사태는 더 많이 일어납니다.]

내가 사는 지역의 산사태 위험도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산림청 산사태 정보 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지역을 입력하면 하면 산사태 위험 등급이 나타납니다.

산사태 취약지역의 주민은 행정기관에서 안내한 대피장소를 사전에 숙지하고 간단한 생필품 등을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산울림이 들리거나 경사면에서 물이 솟는 등 산사태 징후가 있으면 즉시 대피하고 가까운 주민센터나 시구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신고해야 합니다.

또 기상 상황과 행정기관 연락상황을 SMS 또는 방송 정보를 통해 계속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