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560 0432020080761951560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32948000 1596732968000

'수도권 식수원' 충주호 덮은 쓰레기 섬…14년 만에 최대

글자크기
<앵커>

장마철마다 되풀이되는 현상이기는 합니다만, 많은 물이 모이는 댐 호수마다 올해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수도권의 식수원인 충주호에는 35t이나 되는 쓰레기가 떠내려와서 거대한 섬을 만들었는데, 쓰레기의 양으로는 14년 만에 최대라고 합니다.

CJB 이윤영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 최대 식수원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인공호수인 충주호입니다.

그런데 정작 물은 보이지 않고 온통 쓰레기 천지입니다.

계속된 폭우에 상류에서 떠내려온 쓰레기들이 뒤섞여 거대한 쓰레기 섬을 만든 것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곳이 과연 호수인지 쓰레기장인지 도저히 구분이 가지 않습니다.

각종 플라스틱병이며 스티로폼, 또 나뭇가지 등등 온갖 쓰레기가 다 떠내려왔습니다.

현재까지 유입된 쓰레기는 3만 5천㎥. 적게 잡아도 5만t에 달합니다.

지난 2006년 장마 이후 14년 만에 가장 많습니다. 쓰레기 섬은 뱃길도 막아 유람선 운항도 중단됐습니다.

[김은주/한국수자원공사 산하 수거업체 : (쓰레기가 지금 얼마나 돼요. 떠내려온 양이?) 덤프트럭 3천 대에서 4천 대분이요. (이걸 다 치우려면 얼마나 걸릴까요?) 한 달 더 걸릴 것 같은데요.]

호숫가에서는 중장비를 동원해 쉴 새 없이 쓰레기를 건져 올리고 있지만, 밀려드는 쓰레기는 끝이 없습니다.

쌓아 놓은 쓰레기는 이미 산을 이뤘고, 족히 한 달은 매달려야 합니다.

[김태곤/수거 작업자 : 지금 해도 해도 끝이 없는데 앞으로 비가 더 온다든지 그러면 부유물이 더 늘어나기 때문에 작업하는데 굉장히 애로사항이 많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4개 지점에 그물망을 설치해 쓰레기 유입을 막고 있지만, 비 소식이 남아 있어 충주호의 수질 악화는 피할 수 없어 보입니다.
CJB 이윤영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