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479 1082020080761951479 06 0601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9001000 1596729001000 related

'흑인 분장 비판' 샘 오취리, 과거 '동양인 비하' 제스처?…논란ing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가나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공개 비판했다. 이러한 가운데 샘 오취리가 과거 한 예능에서 '동양인 비하' 행동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이방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는 글과 함께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 속 의정부고 학생들은 일명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얼굴에 검은색 칠을 한 모습이다. '관짝소년단'은 음악에 맞춰 망자의 관을 들고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를 누리꾼들이 칭한 말이다. 온라인을 통해 최근 인기를 끈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몇몇 누리꾼은 '인종 차별'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얼굴에 검은색 칠을 한 것 자체가 차별적이라는 것. 이후 샘 오취리가 SNS에 불쾌감을 토로했고, 온라인에서 더욱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샘 오취리는 SNS 댓글 기능을 차단한 상태다. 의정부고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어떤 의도도 없는 단순 패러디"라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러한 과정에서 샘 오취리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동양인 비하 제스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벨기에 대표 줄리안이 안면근육을 최대한 이용해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스페인 '얼굴 찌푸리기 대회'를 언급했고, 샘 오취리는 '얼굴 찌푸리기'에 도전했다. 그러나 그는 손을 이용해 눈을 찢는 포즈를 취했다. 다른 멤버들은 모두 안면근육만 사용해 표정을 선보인 상황이었다.

손으로 눈을 찢는 포즈는 동양인 비하 제스처로 잘 알려져 있다. 이에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 샘 오취리의 SNS 글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은 심화된 상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