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465 0522020080761951465 04 0401001 6.1.17-RELEASE 52 뉴스핌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8472000 1596746169000

레바논 방문한 마크롱 "IMF 등 국제원조 적극 추진..부패 정치 개혁돼야"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해외 정상 중 처음으로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을 방문, 적극적인 국제 원조를 약속했다.

과거 프랑스 식민지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온 레바논에 취임이후 처음 방문한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미셸 아운 대통령, 하산 디아브 총리 등 지도자들과 접견하고 폭발 현장인 베이루트 항구를 방문하는 한편 도심에서 반정부 시위대와도 대화를 갖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폭발 참사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레바논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원 프로그램등 국제적인 원조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정부 부패에 항의하던 시위대를 향해 "원조가 부패한 사람들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다"면서 국제원조를 받기 위해선 레바논 정부가 개혁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이 실행되지 않으면 레바논은 계속 침몰할 것"이라면서 "이곳에서 필요한 것은 정치적 변화다. 이번 폭발 사고는 새로운 시대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신들은 지난 4일 발생한 폭발 사고로 최소 145명이 사망하고 5000명 가량이 다쳤으며 30만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고 전했다.

뉴스핌

[베이루트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가운데 흰 셔츠)이 6일(현지시간) 대형 참사가 일어난 레바논이 베이루트 항구 폭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08.07 kckim100@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