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279 0242020080761951279 03 0303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6180000 1596726190000

"실적 뒷받침, PER 높지 않아"…바이오株 더 가나

글자크기

코스닥 연초 대비 27%↑…헬스케어 시총 비중 20% '큰 영향'

바이오株 PER 3개월간 21→19→20…"이익 받쳐주고 있다"

"실적보단 잠재성 보는 섹터…향후는 '첨생법' 모멘텀" 조언도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코스닥 지수 상승을 이끈 제약·바이오주가 더 오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통상 미래 가치를 보고 투자하는 바이오주지만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밸류에이션 부담이 덜하다는 설명이다. 다만 ‘바이오의 꽃’인 신약 개발사의 경우 실적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는 조언도 있다.
이데일리

(자료=마켓포인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닥 헬스케어 상승률, 지수 2.4배

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6.84포인트(0.81%) 오른 854.12에 장을 마감, 지난달 27일 이후 9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지난해 3월 29일~4월 12일(11거래일) 이후 1년 4개월 만에 최장 상승기록이다. 코스닥은 연초 대비 해서 27.51% 올랐다. 장중 기준으로는 이날 최고점인 855.73을 기록했는데, 연중 최저점인 419.55에 비해 무려 103.58% 오른 수치다.

코스닥 상승은 바이오주의 상승 영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10개 중 바이오주는 6개다. 이날 기준 코스닥 시가총액 1~4위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씨젠(096530), 에이치엘비(028300), 셀트리온제약(068760)이고 6위는 제넥신(095700), 8위는 알테오젠(196170)이 차지했다. 이들의 시가총액 총합 비중은 코스닥 전체의 약 12.12%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 종목이 모두 포함된 코스닥 150 헬스케어의 시가총액은 코스닥의 20.5%를 차지하는데, 해당 지수는 연초 대비 전날까지 65.29% 올랐다. 코스닥의 대표 바이오 종목 연초 대비 상승률이 지수 상승률과 비교해 약 2.4배 높은 셈이다.

코스닥 평균 PER 14.65→17.34…바이오株, 20 유지

코스닥 바이오주는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높다. 과거 바이오 랠리 때와 마찬가지로 현재 주가가 높은 수준인 건 맞지만, 이번 랠리는 기업들의 이익도 같이 올라 밸류에이션 부담이 덜한 상황이라는 게 이유다.

메리츠증권(008560)에 따르면 과거 바이오 랠리가 있었던 지난 2015년 상반기와 2017년 하반기 코스닥 바이오 종목들의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 당기순이익)은 대략 40~35배, 50~45배 수준인데 비해 현재는 25~30배로 비교적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현재 코스닥 바이오주는 실적과 주가가 비교적 같이 오르고 있는 셈이다.

하인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바이오주는 지난 2015년 상반기에 한번 2017년 하반기에 한번 주가가 크게 올랐고 이번이 3번째 상승으로 약 2년 반마다 바이오 랠리가 찾아온다고 볼 수 있다”며 “과거와 다른 점은 주가가 이전 두 차례의 버블 수준만큼 올랐을진 몰라도 이전과 달리 이익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코스닥 바이오 주가는 계속 상승하고 있지만 PER은 높지 않아 과거 PER 기준으로 볼 때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닥 바이오주의 PER는 일정 수준을 넘지 않고 있는 반면 코스닥 평균 PER은 상승하고 있다.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존재하는 코스닥 75개 상장사의 PER은 3개월 전 14.65배에서 1개월 전 16.14배, 이날 17.34배로 점차 높아졌지만, 이중 바이오 업체인 11곳의 PER은 21.19배, 19.61배, 20.87배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오 관건은 ‘미래 흐름’” 조언도

다만 실제 투자 시 실적이 뒷받침되는 종목이라고 해서 무조건 매수하는 태도는 삼가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테마일 경우 실적 개선은 단발성에 그칠 수 있고, 유력 신약 개발업체가 당장에 실적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서 투자 가치가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코스닥 중소형 바이오 종목들의 실적이 좋게 나오고 있다면 신약 개발 업체보다는 코로나19 관련 종목들일 것”이라며 “그러나 바이오 종목에서의 관건은 개발하고 있는 품목이 시장에 출시됐을 때 매출 등 이익 창출 미래 흐름을 미리 가늠하는 것으로, 즉 바이오는 시장 잠재성을 우선 항목으로 볼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28일부터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등 분야에서 심사기준이 완화되는 첨단재생바이오약법(첨생법)이 시행되는 만큼, 줄기세포나 면역세포, 체세포 치료제 개발사 중 그동안 주가가 오르지 못한 곳에서 나름의 모멘텀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