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549 0112020080661950549 03 03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7348000 1596717369000

정세균, 의암댐 사고현장서 "부끄럽기 짝이 없다" 격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고은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강원 춘천시 의암호 중도 부근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 사고 대책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의암호 중도 부근에서 경찰순찰정, 춘천시 행정선, 작업선 등 선박 3척이 잇따라 전복되어 5명이 실종되고, 1명은 숨졌으며 1명은 구조됐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8.0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한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현장을 찾아 사고 관계자들의 부주의를 강하게 질책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현장에 도착해 실종자 수색 상황을 보고받은 후 "장마가 오고 나서 실종자가 많다"며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를 많이 환기한 것 같은데 이런 사고가 났으니 국민들에게 뭐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배 3척(경찰정 2명, 행정선 4명, 구명정 2명)이 전복되면서 7명이 실종됐고, 구조된 1명이 사망하는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정 총리는 전복된 행정선 탑승자에 기간제 직원들이 포함됐다는 보고를 받은 뒤 "기간제 공무원들이라면 제대로 훈련도 못 받아 긴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준비도 안 돼 있었을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여러 번 주의를 환기해 달라고 했는데 정말 국민들에게 부끄러워서 낯을 못 들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현장 상황과 관련 책임자들의 상황 판단이 잘못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실종자 가족을 만나선 "일단 실종자를 찾는 것이 가장 우선이고 자초지종을 제대로 조사하겠다"며 원인 규명을 약속했다.

한고은 기자 doremi0@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