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452 0202020080661950452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6568000 1596716655000 related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서울 사거리 한복판에 집 짓고 사는 여인의 정체는?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서울 사거리 한복판에 집 짓고 사는 여인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6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서울 중랑구의 한 사거리 교차로에 있는 나무 뼈대에 비닐을 둘러 지붕을 대신한 구조물에 사는 여인을 만나봤다.

그녀의 집은 왕복 6차선 교차로에 위치해 자리잡아 지나는 사람마다 시선을 떼지 못했다.인근 주유소 관계자는 "저기는 우리 땅도 아닌데 제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주유소 앞이지만 공용도로 앞이라 딱히 말릴 수도 없다고.

구조물을 만든 사람은 중년의 여인이었다. 이삿짐을 방불케 하는 짐들 속엔 이불과 상 등 살림살이가 있다. 그는 "집이 없고 돈도 없어서 이렇게 있다"며 "여기 장소가 넓다. 사람도 많이 다니고"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한국에 온 지 20년이 다 돼 가는데 이젠 국적 취득했다. 2003년 중국 동포로 한국에 입국해 3년 뒤 귀화했다. 울산과 부산 등지에 살다 11년 전 상경했다고. 결혼도 했었지만 지금은 혼자다. 그는 "알고 싶으면 글로 자신에 대해서 다 써놨다"고 말했다.

그녀가 써놓은 글의 내용도 범상치 않았다. 빨간 글씨로 김수로왕과 고종황제가 할아버지로 두고 있으며 자신이 신선보살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이었다. 그밖에도 알 수 없는 내용으로 가득했다. 또 신체에 피해를 당했다는 섬뜩한 내용까지 있었다.

인근 주유소 관계자에 따르면 약 열흘 전 최초의 짐을 시작으로 짐수레로 냉장고를 포함한 살림살이를 하나 둘 옮겼고, 자정을 넘긴 시간에도 이어진 이사는 밤을 꼴딱 지새우고 나서야 끝났다고. 그리고 다음날인 7월 16일 오후 직접 사온 목재로 뼈대를 만들더니 나흘만에 집의 형태가 갖춰졌다.

관할 주민센터 직원도 이곳에 방문했다. "모텔이든 여관이든 임시 거처를 구핻리겠다고 해도 안 그러겠다고 한다"며 "가족이 없으니 강제로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거 지원 제안에도 완강히 거부했다고. 자신만의 견고한 성에서 세상과 단절된 채 도저히 나올 생각이 없어 보인다.

결국 경찰의 철거 통보 이후에도 그녀는 완강히 거부했다. 그녀는 "말도 안되는 소리 그만하라"며 철거 작업에 강하게 저항했다. 약 열흘 간 보금자리가 되어준 목제 구조물이 철거되자 그녀는 몹시 흥분해 날뛰었다. 임시거처를 제공해준다고 해도 한사코 거부하며 "사람을 잡아먹냐"고 화냈다. 그녀는 "내 눈알을 다 파냈잖아"라며 당최 알 수 없는 이야기를 계속했다.

사회복지사는 "피비린내 맡고 왔냐, 김수로의 딸이다, 이런 이야기를 한다"며 "망상을 갖고 있는 것 같아서 치료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계속해서 병원도 거처도 모두 거부한 채 마음의 문을 굳게 걸어잠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