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425 0012020080661950425 02 0204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6342000 1596722524000

“방통위원장이 윤석열·한동훈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해”

글자크기

권경애 변호사 “지난 3월 검·언 유착 보도 직후 통화서 ‘한동훈 나쁜 놈’ 발언” 주장

한상혁 위원장 “MBC 사장 임명 관해 대화” 반박…통합당 “권·언 유착” 국조 촉구

[경향신문]

경향신문

한상혁 방통위원장 | 권경애 변호사


권경애 변호사가 지난 3월 ‘검·언 유착’ 의혹 보도 이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전화를 걸어와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은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통화의 주된 주제는 MBC 사장 임명 내용이었다고 반박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권 변호사는 6일 페이스북에서 지난 3월31일 MBC가 채널A 기자와 한 검사장의 유착 의혹을 보도한 뒤 한 위원장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권 변호사는 한 위원장이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다” 등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권 변호사는 “한 위원장은 왜 3월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했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의문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 ‘권·언 유착’의 가능성을 의심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권 변호사와 통화 당시 MBC 사장 임명과 관련된 내용을 주로 얘기했다며 “그 과정에서 권 변호사가 조국 얘기를 꺼냈다. 물론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과정에서의 검찰 수사 문제, 강압적 수사 문제 등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권 변호사에게 윤 총장과 한 검사장 얘기를 했는지를 두고는 “기억 안 난다. 한 검사장은 얘기했을 수 있는데 윤 총장은 안 했을 것”이라며 “일반적인 검찰의 강압적 수사 행태 얘기를 하다 보면 한 검사장 얘기도 나올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MBC 보도 몇 시간 전에 ‘한 검사장은 반드시 쫓아낼 것이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페이스북을 그만두라’고 전화 요청을 받았다는 취지로 썼다. 전화 건 인물을 밝히지 않았지만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해 한 위원장이 지목됐다. 한 위원장은 입장 자료에서 권 변호사와 통화를 한 것은 MBC 보도가 나가고 한 시간 뒤라며 “보도 이전에 채널A 사건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한 위원장의 입장 자료 이후 권 변호사는 “3월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다”고 정정하면서 한 위원장과의 통화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검·언 유착’이 아닌 ‘권·언 유착’이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또 정치 중립을 위반했다며 한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권 변호사와 통화한 것이 MBC 보도 이후라고 해도 한 검사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한 내용 등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사실이라면 국가권력 시스템을 사유화하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말했다.

정희완·박순봉 기자 ros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