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340 1192020080661950340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716183000 1596716199000

北 황강댐만 열면 물난리…임진강 종일 비상

글자크기
北 황강댐만 열면 물난리…임진강 종일 비상

[뉴스리뷰]

[앵커]

한때 위험 수준을 넘나들었던 임진강 수위는 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일단 가라앉았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임시 대피시설까지 마련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구하림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계속된 폭우로 임진강 하류 비룡대교 수위는 한때 역대 최고치까지 올랐습니다.

하룻밤 사이 비가 잦아들면서 13.54m에 달했던 수위는 낮아졌지만 범람 직전까지 갔던 흔적은 그대로입니다.

뭍에 있는 나무가 거의 다 잠길 만큼 강이 불어나 있고, 다리 밑 강물 유속은 어느 때보다 빠릅니다.

긴급 대피까지 했던 주민들은 아직 방심할 수 없습니다.

중부지방이 여전히 집중호우 영향권에 속해있는 데다, 불어난 강물이 인근 개울로 역류한 상태라 비가 더 내린다면 민가에 물이 찰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북측이 또다시 수문을 열지 모른다는 점은 가장 큰 걱정입니다.

<최종옥 / 경기도 연천군> "일기예보에서 300㎜ 남았네, 200㎜ 남았네 계속 겁을 주고 북한에서는 우리한테 예고도 없이 물을 막 방류하려고 하니까 걱정이 되죠."

연천군은 복지회관과 초·중·고등학교에 임시 대피 시설을 마련해놓고 혹시 모를 재난 상황에 대비했습니다.

임진강 수위가 낮아졌어도 주민들은 여전히 긴장 상태입니다.

언제 또 올지 모르는 비에 대비하며 더 이상의 피해가 없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