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223 1082020080661950223 06 0601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2006439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4657000 1596715476000 related

권민아, 2차 심경 "AOA, 방관한 것 사실…전부 연락두절"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권민아가 AOA 멤버들에 대한 추가 폭로를 한 가운데, 추가 심경글을 남겼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거는"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건 너무 한거 아닐까?"라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 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 그래도 그 곳이나 그 상대방한데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라고 심경을 털어놓았다.

또한 권민아는 FNC 측과 대화를 시도했다며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라고 밝혔다.

더불어 "1년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 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리며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힘들어요 아주 많이"라고 호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민아는 지난 7월 AOA 리더였던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으며, 이에 팀에서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10년간 지민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고, 이에 극단적 선택도 시도했다는 것. 이에 지민은 권민아를 찾아가 사과했고, AOA 탈퇴 및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권민아의 폭로는 이후 멈춘 상태였다.

그런데 6일 오전, 권민아는 지민이 찾아와 사과한 날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했다. 또한 "FNC 관계자 분 카톡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자살시도 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었다"며 극단적 시도가 한 차례 더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OA 다른 멤버들에 대한 폭로도 이어갔다. 특히 "누가 방관자라는 단어를 많이 쓰던데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권민아의 추가 폭로에도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한 가운데 권민아의 심경글이 또 한번 업로드되며 다시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은 권민아 글 전문.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거는 나도 잘 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거야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건 너무 한거 아닐까..? 내가 너무 이기적인걸까 너무 큰걸 바라는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걸까 근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 그래도 그 곳이나 그 상대방한데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야 난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 11년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힘들어요 아주 많이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