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9716 0522020080661949716 01 0103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2800000 1596712861000

송영길 "센카쿠 분쟁에 韓 개입하면…美, 한국 편 서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중일 센카쿠(尖閣) 영유권 분쟁에 한국이 개입할 경우 미국은 한국 편에 서야 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도 주변에 대한 일본 해상자위대 출현 시 한국이 군사적 조치를 취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 경우 로버트 에이브라함스 주한미군사령관은 한국 편에 서야 되는 것 아니냐"고 촉구했다.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중국과 일본 간 신경전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앞서 전날 일본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은 중국 해경선의 센카쿠 주변 해역 침범에 대해 해상자위대를 동원해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케빈 슈나이더 주일 미군사령관은 중국의 도발을 두고 "전례 없는 침입"이라며 미군 역시 일본을 지원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지난 6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상임위원장-간사내정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16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의원은 "미국은 지금까지 (센카쿠) 소유권이 중일 어느 나라에 속한 지 판단할 수 없으나 현재 실효적으로 센카쿠 열도를 지배하는 일본의 입장에서 중국이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 할 경우 미일방위조약에 따라 대응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14년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이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야오윈주(姚云竹) 여성 장군이 헤이글 장관에게 이렇게 질문했다"며 "센카쿠가 미일안보조약의 방위대상이라고 한다면, 독도는 한미상호방위조약의 대상이 돼야 하는 것 아닌가, 만일 일본이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한국 영해를 군사적으로 침범할 경우 미국은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한국과 함께 일본에 조치를 취할 것이냐며 도발적인 질문을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척 헤이글 장관이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며 "고노 다로 방위상의 발언에 대해서도 같은 질문을 일본에 하고 싶다. 센카쿠 주변 수역에 대한 중국의 군함 출현에 대해 군사적 조치를 취한다고 한다면, 독도 주변에 대한 일본 해상자위대의 출현에 대해 한국이 당연히 군사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에이브라함스 주한미사령관에 대해서도 묻고 싶다"며 "슈나이더 주일미군사령관처럼 주한미군사령관도 일본의 해상자위대가 독도를 침범할 경우 한국의 편에 서야 되는 것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