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9297 0032020080661949297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0650000 1596710674000

집중호우로 서울서 이재민 29명 발생…포트홀 2천302건

글자크기

주택파손 2건, 담장파손·보도침하 1건씩 발생

연합뉴스

물에 잠긴 응봉테니스장과 풋살장
(서울=연합뉴스) 6일 오전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서울 성동구 살곶이체육공원 일대 침수 현장을 찾아 물에 잠긴 응봉테니스장과 응봉풋살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0.8.6 [성동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최근 집중호우로 6일 오후 6시까지 성북구 9명, 강북구 19명, 마포구 1명 등 29명의 이재민이 서울에서 발생했다고 서울시가 6일 밝혔다.

이 중 강북구 거주자 13명은 귀가 조처가 이뤄져 현재 보호조치를 받는 이재민은 16명이다.

집중호우로 서울에서는 주택 파손 2건, 담장 파손 1건, 보도 침하 1건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나무가 쓰러진 사례가 29건 있었다. 도로 포트홀 발생은 시 전역에서 2천302건에 이르렀다.

서울 전철1호선에서는 신이문역 위를 지나는 이문고가차도의 유도배수관(길이 2.5m)이 떨어지는 사고를 계기로, 5일 오전 6시 10분께부터 정오께까지 1호선 광운대역∼청량리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시는 일단 해당 배수관에 임시조치를 취해 둔 상태다.

서울시는 취약 지역의 침수를 막기 위해 현재 23개 빗물펌프장에서 펌프 27대를 가동해 불어난 물을 퍼내고 있다.

이달 1일부터 6일 오후 6시까지 서울(종로구 송월동 소재 서울기상관측소 기준)의 강수량은 270.9mm였으며, 도봉구에는 서울 소재 관측지점 중 최대인 408.0mm의 비가 내렸다. 이 기간 서울 지역 관측지점의 시간 최대 강수량은 관악구에서 기록된 58.0mm였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