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9245 0522020080661949245 08 0804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0360000 1596710441000

'동물의 숲' 닌텐도 영업익 428% 폭증...'방구석 소비' 수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게임기 업체 닌텐도가 2020회계연도 1분기(4~6월) 무려 428%의 영업이익 신장을 기록했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방구석 소비'의 혜택을 톡톡히 누렸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6일 닌텐도는 1분기 영업이익이 1447억엔(약 1조6243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274억엔에서 428%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뉴스핌

닌텐도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기간 순매출액은 3581억엔으로 전년 동기의 1721억엔에서 108% 증가했다.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와 스위치라이트 판매량이 568만개로 전년비 167% 증가하는 등 판매 호조를 보였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기와 맞물려 지난 3월 출시된 게임 타이틀 '모여라 동물의 숲'이 전 세계적 히트 상품이 되면서 유료 인터넷 접속 서비스도 증가했다.

'동물의 숲' 소프트웨어는 2240만개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뛰었고 2018년에 출시된 히트작 '슈퍼 스매시브라더스 얼티밋' 판매량도 능가했다.

이에 따라 2분기 소프트웨어 디지털 판매는 230% 가량 늘며 전체 소프트웨어 매출의 56%를 차지했다.

닌텐도뿐 아니라 여타 게임 업체들도 코로나19 팬데믹 수혜를 누리고 있다. 이번 주 액티비전 블리자드와 테이크-투 인터랙티브 등도 강력한 실적 개선을 기록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