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8872 0432020080661948872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34413990 true true false false 1596708450000 1596708510000

[스포츠머그] 눈 찢는 게 인종차별인 줄 모른다? 박지성, 손흥민도 당했다…축구계 인종차별 흑역사

글자크기
최근 세계 축구계에서는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세리머니가 이어졌습니다. 축구 경기 중에는 선수한테 바나나를 던지거나 눈을 찢는 제스처 등 인종차별 행위로 인한 문제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흑역사는 언제부터 시작된 걸까요? 스포츠머그에서 정리했습니다.
박종진 작가,최희진 기자(chnovel@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