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8627 0232020080661948627 06 06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7551000 1596707566000 popular

박명수 지각 "라디오 방송 15년 차 처음…미국 영화인 줄"

글자크기

박명수, 교통상황 악화로 지각…조우종이 대신 오프닝

김영철, 도로 위에서 휴대전화로 오프닝 진행

아시아경제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지속되는 가운데 교통상황 악화로 인한 라디오 DJ의 지각 해프닝이 줄을 이었다.


6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가 아닌 방송인 조우종이 오프닝을 대신했다. 조우종은 "서울시가 지금 난리다. 박명수가 평소보다 1시간 일찍 출발했는데 아직 도착을 못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5분 뒤 등장한 박명수는 "라디오를 15년 했는데 처음으로 지각을 했다.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다. 이런 일이 있으면 안되는데 방법이 없더라"며 "서울 교통 상황이 미국 영화인 줄 알았다. 난리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 교통 혼잡으로 인해 제 시간에 방송국에 도착하지 못한 김영철은 도로 위에서 휴대전화로 오프닝을 진행했다.


김영철은 "평상시와 목소리가 다르게 느껴지나"며 "비가 와서 평소보다 20분 일찍 나왔는데,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겼다. 그야말로 교통 대란이다. 비가 너무 많이 오고 있고, 차는 밀리고, 마음은 초조하고, 미칠 것 같다"면서 청취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