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464 0292020080661947464 06 0603001 6.1.17-RELEASE 29 OSEN 62006439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3740000 1596703863000 related

권민아, 지민 이어 설현까지 일방적 폭로..AOA 언팔한 이유 "방관자"[종합]

글자크기
OSEN

AO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은애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멤버들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며 이슈의 중심에 섰다.

최근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던 바다. 이후 권민아는 "앞으로 걱정 안 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치료도 잘 받고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꼭 빠른 시일 내에 돌아오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다 6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손목에 자해한 상처가 담긴 사진을 올렸다. 권민아는 손목 사진에 대해 "이 사진은 최근 FNC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라며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보냈다가 확인해볼께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구요.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난다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나는게 뭐 사과를 받겠어요..아무튼 정말 FNC관계자 분 카톡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자살시도 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었어요.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라고 말했다.

OSEN

권민아


그러면서 권민아는 자신의 폭로 후 AOA를 탈퇴한 지민에 대해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요. 저는 그 꼴 못봐요. 나는 11년동안 그것보다 넘게 고통 받았잖아요. 소설이라는 말도 올렸다가 매니저가 내리라고 해서 내렸고, 약 먹고 잠도 잘 주무시고 회사는 끝에 그 사람 때문에 힘들다고 했더니 처음엔 정신과 선생님을 붙여주셔서 절 정말 생각해주시나 했어요. 근데 그 선생님 저한데 다른 친구 이야기하고 음 정신과 선생님들 다른 인물의 내용을 말하면 불법아닌가요? 누군가에게는 제 이야기를 했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라고 밝혔다.

또 권민아는 "악착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할거에요 노력하고 있고 근데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가여? 저 원래 생각도 없었고 밝았고 긍정적이였고 우울증약 수면제약 대인기피증 사회불안증 없었어요. 하루에 15시간 자던애가 이제는 한시간이면 깨요"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유튜브에서 어떤 분이 제 팔목을 보고 민아에게는 관심이 필요한 것 같다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는 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하신 분이 있는데 제 3자가 보시면 충분히 그러실 수 있어요. 얼마나 이상한 아이 같겠어요"라며 "하지만 전 정말 아주 작은 일부분만 얘기한거구요. 11년째 친한친구한데도 가족한데도 제대로 물론 지금까지두여 말 못 했던거 세상에 말하게 된거는 관심 받고 싶어서 아 물론 관종 맞아요. 하지만 이번일로 뭐 관심? 아니에요 정말 억울하고 분하고 화가나고 잠도 못자고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이건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해서 올리는 거에요"라고 털어놨다.

OSEN

권민아


이 같은 글은 온라인상으로 급속도로 퍼졌고, 또다시 권민아와 AOA는 많은 네티즌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권민아는 AOA 멤버들을 SNS에서 '언팔'한 이유도 공개했다. 그는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을 했는지 물어보시거나 욕을 하시거나 해명을 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말씀드리겠다"며 "절친 김씨는 저 신씨 언니가 김씨 욕하고 험담처럼 이야기 할때도 동요한적 한번도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권민아는 "오히려 저는 김씨를 원래 되게 아꼈던 친구였는데 신씨의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다가가지는 못하다가 걱정이 되서 진심어린 조언도 해주고 진심으로 걱정했었는데 당연히 제가 신씨 언니때문에 힘들어했던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되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습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 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었습니다"라고 설현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권민아는 "다른 김씨 동생은 마지막 다같이 신지민언니랑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하러 온다고 왔을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 이라고 묻더군요. 어려요 그 친구. 그래서 잔소리를 하든 뭘 하든 냅뒀었고 어린거 알지만 도무지 그 소리는 뭔 소리인지 모르겠더군요 앞에서는 그 언니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저는 이런 모습 물론 어찌보면 사회생활 하는거지만 잘 못하는 저로써는 진정성이 없어보였고 이해는 못했어요"라고 다른 멤버들까지 언급했다.

OSEN

권민아


여기에 권민아는 "서 언니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습니다. 신 친구 그나마 언니에게 왜 기억을 못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 그리고 저보고도 사과 받을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하더군요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죠"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권민아는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습니다. 이 이유를 통해서 이해해달라는 말도 아니고 디엠 보내지 말라는 것도 아니고 이제는 제 입장 제 생각 그냥 솔직하게 말하고 싶어서 적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권민아는 끊임없이 폭로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6일 OSEN에 "권민아의 자택에 방문해서 괜찮은 것을 확인했다. 현재 자택에서 혼자 조용히 휴식을 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misskim321@osen.co.kr

[사진] 권민아 SNS,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