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173 0432020080661947173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03099000 1596703351000

기대앉아 인증샷 찍다가…200년 된 조각상 박살낸 男

글자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6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이탈리아의 박물관에서 관광객이 사진을 찍다가 무려 200년 된 조각상을 파손했습니다.

이 일로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사진 찍다 조각상 파손'입니다.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입니다.

한 남성이 전시된 조각상 위에 기대면서 눕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각상과 비슷한 포즈를 취하는 인증샷을 찍으려는 듯 한쪽 팔은 작품 위에 두고 기념사진을 찍는데요.

그러다 그만 조각상의 발가락을 부러뜨렸습니다.

부러진 조각상은 1808년 만들어진 작품으로 19세기 이탈리아의 명문가인 보르게세 가문과 혼인한 나폴레옹의 여동생을 모델로 한 작품이었는데요.

하지만 인증샷 한 번에 무려 200년 된 조각상의 발가락이 완전히 부러진 겁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물관 카메라에는 관광객이 떨어진 발가락을 제 자리에 옮겨 놓기만 하고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나는 모습까지 담겼는데요.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오스트리아 단체 관광객이었다고 합니다.

박물관 측은 남성에게 조각상 복구 비용을 부담하라고 요구했고 경찰은 이 남성을 문화유산 파손 혐의로 조사할 예정인데요.

누리꾼들은 "사진 한 장 찍으려다가 큰돈 나가게 생겼네요ㅠㅠ" "이 귀한 걸 보호장치 하나 없이 전시한 박물관 잘못도 크다고 봅니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