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138 0562020080661947138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3124000 1596703154000

의암댐 사고 선박… 수문으로 휩쓸리는 장면 CCTV에 잡혀

글자크기
세계일보

6일 오전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뒤집힌 선박(노랑 동그라미 안)이 급류를 타고 수문으로 향하고 있다.


“경찰정과 행정선 등이 순차적으로 댐 수문으로 빨려 들어가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먹먹하네요.”

6일 오후 한국수력원자력 의암댐관리사무소에서 폐쇄회로(CC)TV로 사고상황을 조사하던 경찰 등은 사고선박이 댐 수문으로 휩쓸려들어가는 모습에 고개를 숙였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 높이 14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그대로 빨려들어가 하류로 떠내려갔다. 사고 당시 선박에 타고 있던 경찰관과 시청 기간제 근로자 등은 선박과 함께 수문으로 빨려들어가면서 인명피해가 작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고 선박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7명은 수문으로 빨려들어간 뒤 북한강 하류로 떠내려 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강 수계가 폭우로 물이 불어난데다 흙탕물이어서 실종자 수색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사고 선박에 타고 있던 이모(69)씨는 이날 낮 12시 58분쯤 사고가 난 의암댐에서 20㎞가량 떨어진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곽모(69)씨는 사고 지점에서 13㎞ 하류인 춘성대교 인근에서 구조돼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이날 사고는 6일 오전 11시 30분쯤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옛 중도 배터 선착장 인근에 설치된 인공 수초섬이 최근 내린 폭우로 댐이 방류를 해 물살이 거세지면서 떠내려갔다. 이에 수초섬을 관리하는 민간 업체와 행정선이 출동해 수초섬 고박 작업을 하려다가 실패했다.

이어 오전 11시 2분쯤 춘천시청 환경과에서 인공 수초섬이 떠내려간다는 신고가119에 접수됐고, 경찰도 공동대응 차원에서 경찰정을 출동시켰다.

하지만 급류가 강해 고박 작업을 중단하고 철수하는 과정에서 고무보트가 전복됐고 이를 구조하려던 경찰선이 댐을 가로질러 설치돼 있던 와이어(수상통제선)에 걸려 전복된 데 이어 나머지 선박도 와이어에 걸리면서 한꺼번에 침몰했다.

세계일보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작업 도중 고무보트와 행정선 등 3척이 전복된 가운데 의암댐 인근 신연교에 수초섬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기 위해 행정선과 민간 업체가 출동했으며 1차 고박 작업에 실패한 뒤 경찰정이 추가 투입된 협력 작업에도 고박에 실패하고 철수하는 과정에서 의암댐에서 500m 상부 지점에 설치된 와이어에 걸려 선박 3대가 동시에 전복된 것이다.

와이어는 보트 등의 댐 접근을 막거나 방류 시 보트 등이 물살에 떠내려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댐으로부터 500여m 상류 지점 수면 위에 강을 가로질러 설치한 접근 한계선이다.

세계일보

경찰정에는 이모(55) 경위 등 2명이 타고 있었고, 고무보트에는 민간 업체 직원김모(47)씨, 행정선에는 황모(57)씨등 시청 기간제 근로자 등 모두 8명이 타고 있었다

한편 사고선박들이 고정시키려한 인공수초섬은 지난 6월 의암호 수질개선과 생태계 복원 등을 위해 춘천시가 설치했다. 수초섬은 수위변동에 관계없이 수면에 떠 있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닻으로 고정하고 있다. 당초 수초섬은 사고지점에서 1㎞ 정도 상류쪽에 위치한 춘천 중도 선착장 인근에 설치돼 있었지만, 사고 발생 20여분 전인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불어난 물과 댐 방류로 인해 하류에 있는 의암댐 방향으로 떠내려가던 중이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