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080 0102020080661947080 08 08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2983000 1596703587000

‘대홍수 시대’ 오나…“최악의 경우 세계 인구 4% 피해받을 것”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대홍수 시대’ 오나…“최악의 경우 세계 인구 4% 피해받을 것”(사진=U.S. Navy photo by Photographer's Mate 2nd Class Philip A. McDaniel / Public domai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까운 미래 전 세계 연안지대의 상당 부분에서 홍수 피해가 일어날 것이라고 과학자들이 경고하고 나섰다.

제방공사 등을 하지 않고 기후변화가 현재 수준으로 유지된다면 80년 뒤인 2100년까지 연안지대의 침수 피해는 48%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호주 멜버른대 등 국제연구진이 최근 밝혔다.

현재 해발고도 10m 미만의 연안 저지대에는 약 6억 명이 살고 있다. 이런 저지대는 전 세계에서 약 1조 달러(약 1185조5000억원)의 부를 창출하고 있어 홍수로 인해 침수 피해가 발생하면 환경적이고 사회경제적인 피해는 막대하다. 지금까지 예측된 미래 상황 중 최악의 경우(RCP8.5)가 현실화하면 세계 인구의 4%인 2억8700만 명이 홍수의 영향을 받는다. 피해 총액으로 환산하면 세계 GDP의 20%에 해당하는 14조2000억달러(약 1경6805조7000억 원) 상당의 자산이 위협을 받는다는 것.

해일이나 태풍에 의한 홍수 증가

이번 예측은 세계 연안지대의 연구에 근거한 것으로, 이들 연구자는 조석 관측기로 얻은 자료와 대조해 타당성을 검증했다. 의외로 해수면 상승에 따른 침수 피해는 전체의 32%에 지나지 않는다. 그보다 심각한 피해는 해일이나 태풍 탓에 의한 홍수가 대부분인 것으로 예측됐다. 그 원인은 기후 변화로 인해 그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 연구자의 예측 모델은 지역적 수준보다 세계적인 관점에서 살핀 것이어서 정확히 어느 지역에서 피해가 심각할지는 확인할 수 없다.

홍수에 취약한 지역은 특히 경계 필요
서울신문

지역 차원에서 자세하게 예측하려면 더 많은 조사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미 전 세계에는 홍수에 취약하다고 알려진 지역이 많다.(사진=사이언티픽 리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예를 들어, 미국에서는 노스캐롤라이나주와 버지니아주 그리고 메릴랜드주가 있고 유럽에서는 영국과 프랑스 북부 그리고 독일 북부가 유명하다.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방글라데시, 서벵골, 인도 일부 지역, 호주에서는 노던테리토리 등이 ‘핫스팟’으로 꼽힌다. (사진=사이언티픽 리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 차원에서 자세하게 예측하려면 더 많은 조사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미 전 세계에는 홍수에 취약하다고 알려진 지역이 많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는 노스캐롤라이나주와 버지니아주 그리고 메릴랜드주가 있고 유럽에서는 영국과 프랑스 북부 그리고 독일 북부가 유명하다.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방글라데시, 서벵골, 인도 일부 지역, 호주에서는 노던테리토리 등이 ‘핫스팟’으로 꼽힌다. 게다가 태평양에 있는 도서국가들은 특히 심각하다. 바닷물이 들어오면 담수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미 해수면 상승과 지구 온난화는 불가피?

안타깝게도 현재 시점에서는 이미 어느 정도의 해수면 상승과 기온 상승은 불가피하다. 그런데도 이런 피해를 완화하기 위한 기회와 시간은 아직 남아 있다. 이번 같은 예측 연구는 예방책을 세우는 데 좋은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 최신호(7월 30일자)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