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6717 1192020080661946717 02 0208002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702192000 1596702202000

끝나지 않은 장마…내일부터 또 300㎜ 집중호우

글자크기
끝나지 않은 장마…내일부터 또 300㎜ 집중호우

[앵커]

장맛비가 잠시 소강에 들었는데요.

하지만 내일부터는 다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세찬 비가 내리겠습니다.

모레까지 많은 곳은 3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진다는 예보입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재훈 기자.

[기자]

오전까지 세차게 쏟아지던 비가 오후가 되면서 많이 잦아들었습니다.

현재는 강원 남부와 충북 북부 일부에서만 시간당 10mm 안팎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비가 소강에 드는 곳이 많겠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 다시 서해상에서 새로운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경기 남부 이남에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과 남부 내륙에 100~20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 오겠습니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에 50~100mm, 남해안은 150mm 이상의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이번에도 시간당 50에서 100mm의 폭우가 쏟아질 걸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부터는 중부지방에 놓인 장마전선에서 비구름이 발달하는데다, 대기 불안정도 심해서 지속적으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장맛비는 다음주 금요일까지도 수도권에선 예보되어 있는 등 앞으로도 일주일 이상 장마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중부지방의 역대 가장 긴 장마는 2013년의 49일이고,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 8월 10일 입니다.

현재 예상대로 다음 주 금요일까지 수도권에서 장맛비가 온다면 장마 기간과 종료 시기 모두 기록을 경신하게 됩니다.

기상청은 지난 달 하순부터 지금까지 중부지방에서 최대 800mm의 기록적인 비가 쏟아져 하천이나 계곡물이 불어나 있고 지반도 매우 약해져 있다며 추가적인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의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