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6598 0202020080661946598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1907000 1596702011000 popular

`은퇴선언` 쯔양 호소 "타 유튜버 원색적 비난·악플 멈춰달라"(전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뒷광고 논란에 은퇴를 선언한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 23)이 다른 유튜버들을 향한 비난과 악플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쯔양은 6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쯔양은 "제 채널에 악플을 다시는 건 상관 없다"면서 "타 유튜버 채널에서 쯔양을 언급하며 원색적인 비난이나 악플을 다는 것을 멈춰주셨으면 감사드리겠다"고 당부했다.

쯔양은 "미숙한 나이에 너무 과분한 관심을 받았고, 모든 일상에 있어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어떤 오해라도 생기면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가는 악플이 두렵고 힘들었다"라고 은퇴 이유가 앞서 말했듯 '뒷광고 논란' 자체보다 해명한 뒤에도 따라온 악플 때문이었다고 했다.

이어 "참피디님께서도 제가 뒷광고나 탈세를 했다는 등 이런 사실을 전혀 언급하신 적이 없는데 허위사실로 유튜버 한명을 보냈다는 오해를 받고 계신다"고 걱정하며 "제가 방송을 그만둔다고 다른 유튜버분들도 그만두는 걸 원치 않는다. 다른 유튜버분들께 저를 언급하며 비난하지 않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쯔양은 이날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은퇴를 전격 선언했다.

쯔양은 이 영상에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 등의 허위 사실을 퍼뜨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참피디는 쯔양을 비롯한 유명 유튜버들이 콘텐츠에 광고 안내 등을 비롯해 광고임을 알 수 있는 표시 없이 영상을 올리는 '뒷광고' 의혹을 제기하며 "영상과 스크린샷을 2년간 모았다. 증거 있는데 다 풀어도 되냐"면서 폭로를 예고했다. 참피디는 "허위 사실이면 고소해라"면서 유명 먹방 유튜버인 문복희, 상윤쓰, 쯔양, 나름 등을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양팡, 문복희, 나름, 엠브로 등 유명 유튜버들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ksy70111@mkinternet.com

<다음은 쯔양 글 전문>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 채널에 악플을 다시는건 상관 없지만

타 유튜버 채널에서 쯔양을 언급하며 '너는 안접냐 너도 접어라' '너 때문에 쯔양 은퇴했다' 등으로 원색적인 비난이나 악플을 다는것을 멈춰주셨으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제가 방송을 그만두는 걸 결심한 것은 다른 유튜버 분들께 피해를 드리려는 것도 아니고 제가 언급이 돼서도 아닙니다.

제 잘못에 대한 책임입니다. 또한 아직 미숙한 나이에 너무 과분한 관심을 받아왔고 그러므로 인해 모든 일상에 있어 주변에 눈치가 보이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오해라도 생기면 도저히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가는 악플이 두렵고 힘들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결심하게 된 것입니다.

실제로 참pd님께서도 제가 뒷광고나 탈세를 했다는 등 이런 사실을 전혀 언급하신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로 유튜버 한명을 보냈다라는 오해를 받고 계십니다.

저는 제가 방송을 그만뒀다고 해서 다른 유튜버분들까지 그만두는 것을 절대 원치 않습니다.

다시 한번 정말 부탁드리겠습니다. 다른 유튜버 분들께 저를 언급하며 너도 접어라 책임져라 등의 비난을 하지 않아주셨으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